'日 수출규제 대응' 인천 뭉친다
'日 수출규제 대응' 인천 뭉친다
  • 김은희
  • 승인 2019.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14개 기관·단체 TF 꾸려 … 오늘 실무진 회의

인천시가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14개 기관·단체와 공동 대응한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번 조치를 기회로 삼아 인천 기업 능력을 한 단계 도약시키자"고 말했다.

시는 지난 2일 박 시장이 주재하는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긴급대책회의'를 열었다고 4일 밝혔다.

박 시장은 "유관기관이 머리를 맞대 피해를 입은 기업 목소리에 대응할 수 있어야 한다"며 "규제가 장기화할 수 있다는 관점에서 한마음 한목소리로 이번 위기를 기회로 삼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2·3·4·6·12·18·19면

시는 14개 무역 관련 기관·단체가 참여하는 '일본 수출규제 대응 태스크포스(TF) 팀'을 운영하기로 했다. 인천중소벤처기업청·코트라인천지원단·인천본부세관·기술보증기금·신용보증기금 등 주요 공공기관과 함께 인천상공회의소·한국무역협회 인천본부 등이 참여하는 민관 협력 조직이다.

TF는 이달 말부터 반도체 이외 분야까지 확대되는 일본 2차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기업 피해 모니터링을 이어간다. 시와 인천중기청·인천세관·무협 인천본부·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는 피해 신고센터 5곳을 운영하면서 기업들의 피해 상황을 공유한다.

또 5일 TF 실무진 회의를 시작으로 일본산 소재부품 국산화 과정에 필요한 기업 융자를 지원하는 등 구체적인 대책 마련에도 나선다.

이날 일본 정부는 수출 절차 간소화 혜택을 주는 백색국가 목록(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했다. 앞으로 일본에서 들어오는 15개 항목 218개 품목, 1100여개의 수입물품은 일본 정부의 개별 허가를 거쳐야만 한다. 이전까지 일주일 정도 걸리던 허가 기간은 규정에 따라 최대 90일까지 늘어난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달 4일 실시된 반도체 소재부품 3개 품목 수출규제 조치 이후 1건의 수출 허가도 내리지 않았다.

지난 한 달여간 이어진 1차 수출규제 조치 영향권에 포함된 인천 기업은 4개 업체로 집계됐다. 이들 업체는 아직 직접적인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소재부품을 직수입하는 업체인 도쿄오카공업 한국지사 '티오케이(TOK) 첨단재료'의 경우 6개월치 재고를 확보했고, 반도체 후공정 기업인 스태츠칩팩코리아·한미반도체 등 3개 업체도 마찬가지다. 오히려 일본 정부의 규제 조치가 장기화하자 지역사회 차원의 '노 재팬(NO JAPAN)' 움직임만 불붙은 모양새다.

시 관계자는 "일본 정부가 극단적으로 1100개가 넘는 수출품 모두에 개별 허가 절차를 적용하진 않으리라 보고 있다"며 "당장 이미 확보된 재고 물량으로 버티고 있지만 향후 상황을 고려해 장기적으로 대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