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정부 '우대국 목록' 배제에 시의회 "경제침탈 행위" 규탄
日 정부 '우대국 목록' 배제에 시의회 "경제침탈 행위" 규탄
  • 김은희
  • 승인 2019.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의회가 일본 정부의 2차 수출규제 강화 조치를 규탄하는 성명을 내놨다. 시의회는 일본대사관 앞에서 규탄대회를 열고, 규제 조치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안도 채택하기로 했다.

시의회는 일본 수출 승인절차 간소화 우대국 목록(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한 일본 정부에 대해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고 4일 밝혔다.

시의회는 성명을 통해 "일본 정부가 지난달 한국에 대한 보복적 수출규제에 이어 경제적 적대 행위를 또다시 자행했다"며 "양국 산업과 글로벌 자유무역 체제에 심각한 악영향을 끼치는 무모한 경제침탈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아베 정권이 일본 평화헌법 개정과 같은 정치적 목적 달성에 집착하는 치졸한 속내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며, 300만 인천시민을 대표해 일본 정부의 각성과 참회를 요구한다"며 "우리 정부의 단호한 대응에도 적극적인 지지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시의회는 오는 6일 일본대사관 인근 소녀상 앞에서 규탄대회를 열기로 했다. 지난달 국회와 대사관을 오가며 진행했던 1인 릴레이 피켓시위에 이어 단체 행동을 벌이기로 한 것이다. 또 이달 임시회에서는 일본 정부에 정식으로 항의하는 수출규제 조치 규탄 결의안도 채택한다는 방침이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