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경찰청 맡은 박운대 신임 청장

2017년 12월 13일 00:05 수요일
▲ 12일 열린 제32대 박운대 인천지방경찰청장 취임식에서 박 청장이 직원들의 박수를 받으며 입장하고 있다. /양진수 기자 photosmith@incheonilbo.com
박운대 신임 인천지방경찰청장은 12일 "인천은 1000만 인구의 서울과 경기도에 가려져있는 느낌이다"라며 "발전 가능성이 크고, 중국 쪽으로 열려있다는 게 큰 장점"이라고 말했다.

박 청장은 이날 오후 남동구 인천청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갖고 이 같이 밝혔다.

박 청장은 "인천에서는 처음 근무한다"라며 "치안정감 자리가 내가 있고 말고를 결정하는 자리가 아니지만, 내 의견이라면 인천에서 얼마든지 오래있고 싶다"라고 했다.

최근 두 달 사이 4건의 경찰 사망사고가 발생한 것에 대해서는 "현재도 마음동행센터가 전국적으로 있다.

하지만 현장에서 센터 이용을 기피하는 느낌이 있다"라며 "개인이 이용할 수 있도록 열려있는데, 덜 알려지거나 이용 의지가 없는 듯하다"라고 말했다.

전 직원이 1년에 한 차례 의무적으로 이용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검토해야 할 부분이다. 효율성이나 굳이 가지 않으려는 경찰들의 반응을 감안하면 논란의 소지가 있다"라며 "인천 경찰 5800명을 어디서 다 받느냐는 한계도 있다"고 했다.

이 밖에도 "모든 행복의 토대는 안전이며, 경찰이 그 축을 담당한다"라며 "안전을 확보하면서 경찰이 행복할 수 있도록 업무 본질에 집중하고, 형식적이나 불필요한 이벤트성 행사는 줄이려고 노력하겠다.

시대적 상황에 맞게 아동학대와 성폭력 문제에 적극적으로 개입하는 치안 패러다임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 청장은 1987년 경사 경채로 경찰에 입문해 울산청 남부서장, 부산청 2부장, 경찰청 경무인사기획관 등을 역임한 뒤 치안정감으로 승진해 인천에 부임했다.

/박진영 기자 erhist@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