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정치권 “쌍용차 정상화 최선”
평택 정치권 “쌍용차 정상화 최선”
  • 오원석
  • 승인 2021.04.18 18:27
  • 수정 2021.04.18 20:19
  • 2021.04.19 8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 시장 “시민과 함께 살리기”
갑을위 “지원 방안 조성 마련
정부·산은과 가교 역할 충실”
21일 범시민 캠페인 전개 예고

법원이 지난 15일 쌍용자동차에 대해 기업회생 절차 개시를 결정하자 평택시는 물론 정치권까지 가세해 쌍용차 살리기와 민생안정 대책마련에 나섰다. 평택시는 회생절차 개시일인 15일 정장선 시장이 긴급 언론브리핑을 열고 쌍용자동차 살리기에 정치권은 물론 시민과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시장은 “정부는 쌍용차 살리기를 위해 노력했다고 하나 평택시민들은 피부에 와 닿지 않았다”며 “쌍용자동차 관련 민생안정대책회의를 개최해 회생과 정상화를 위한 범시민운동 등 모든 노력을 벌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17일에는 더불어민주당 평택시 갑·을 지역위원회가 평택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법정관리에 들어간 쌍용자동차와 협력업체 지원에 앞장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사진).

이날 기자회견에는 홍기원(평택시 갑) 국회의원, 김현정(평택시 을) 지역위원장, 평택시의회 홍선의 의장과 이윤하·유승영·권영화·곽미연·권현미·김승겸·최은영 시의원, 양경석·김재균·서현옥·오명근·김영해 도의원, 당원 등이 함께했다.

갑·을 지역위원회는 입장문을 통해 “쌍용자동차 노동조합은 2009년 이후 현재까지 단 한차례의 파업이 없었고 유동성 위기가 본격화되자 임금 삭감에도 적극 합의했다”며 “법정관리 신청 후 협력사들의 납품 거부가 잇따르자 임금 50% 지급 유예도 받아들여 뼈를 깎는 고통을 감내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지금 이 순간에도 회사를 살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쌍용차 임직원과 협력업체 그리고 그의 가족들을 위해 정부와 평택시는 쌍용자동차의 지원방안을 조속히 마련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기원 의원은 “쌍용차가 무너지면 치르게 되는 사회적 고통과 손실은 가늠하기 어렵다”며“정부와 국회 그리고 평택시와 함께 지원방안을 조속히 마련해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현정 평택을 위원장은 “쌍용차 정상화를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결의를 다짐하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다”며 “지역경제 근간인 쌍용차를 살려내기 위해 정부와 산업은행이 쌍용차 문제에 대해서 더 관심을 가지고 지원할 수 있도록 가교역할에 충실하겠다”고 말했다.

평택시는 오는 21일 쌍용자동차 평택공장에서 국회의원, 도·시의원, 쌍용차 노·사, 시민이 참여하는 민생안정대책회의를 열고 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범시민 쌍용차 살리기 캠페인 등을 전개해 나갈 방침이다.

/평택=오원석 기자 wonsheok5@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당근이 2021-04-19 14:05:40
쌍용차의 정상화되길 기도합니다.
오래전 깁스코리아 파산이 생각나네요...
제발 파산이 없길빌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