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청 프리즘] "일하기도 바빠 … " 지진대피훈련 낮은 참여율
[인천시청 프리즘] "일하기도 바빠 … " 지진대피훈련 낮은 참여율
  • 김예린
  • 승인 2018.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 불감증 개선해야" 지적
인천시청 지진 대피 훈련이 공무원들의 낮은 참여율과 적은 관심으로 형식에 그치고 있다. 공무원들 스스로 훈련 필요성에 공감하고 자발적으로 참여하도록 안전 의식이 개선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진 대피 훈련이 시작된 12일 오후 2시 시청에선 "지진 대피 훈련 중이니 운동장으로 나와 달라"는 방송이 나왔지만 일부 공무원들은 꿈쩍도 하지 않았다. 민원동 3층 택시화물과와 도시재생과, 도로과 등을 둘러보니 동료 직원들과 대화하거나 업무를 이어나갈 뿐 건물 밖으로 나가려는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지진 경보 발령 후에는 2~3분간 책상 및 탁자 아래로 몸을 숨기고, 훈련 유도 요원 안내에 따라 건물 밖으로 대피해야 한다.

본청 1층은 부서마다 직원들 절반이 자리를 비우는 등 상황이 좀 나았다. 하지만 10분가량 지난 후 직원들이 손에 컵이 포장된 박스를 하나둘 들고 1층 사무실로 복귀했다.

대피 후 운동장에서 소화기 사용법·심폐소생술 등 소방안전교육을 받고 있어야 하지만 담당 부서에서 참여 독려를 위해 준비한 무료 컵만 받고 돌아온 것이다.

공무원 A씨는 "대피 훈련에 가니 선착순으로 컵을 주더라"며 "햇볕이 너무 따가워 서 있기가 힘들어 컵만 받고 왔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공무원들의 안전 불감증이 저조한 훈련 참여율로 이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로 업무 처리를 이유로 훈련에 참여하지 않은 공무원 B씨는 "당장 인천시의회 예산안 심사와 관련해 준비해야 할 자료들이 산더미"라며 "바빠서 훈련에 신경 쓸 여유가 없는데 굳이 해야 하느냐"고 따져 물었다.

민원인을 대응해야 하는 직업적 특성도 하나의 요인으로 꼽힌다. 민원동에 있는 부서들처럼 민원인이 많이 찾는 경우 자리를 비울 수 없고, 해결해야 할 민원이 많은 상황에서 무작정 참여를 강제할 수는 없다는 것이다.

이날 대피 훈련을 주관한 재난예방과 관계자는 "지진 대피 훈련을 강제하는 건 의미가 없다"며 "나와 내 가족들을 위해 참여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도록 개개인의 의식 수준이 높아져야 한다"고 꼬집었다.

/김예린 기자 yerinwriter@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