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수구청 비서실장 뇌물수수에 잇따르는 비판 성명
연수구청 비서실장 뇌물수수에 잇따르는 비판 성명
  • 박진영
  • 승인 2018.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연수구청장 비서실장이 뇌물수수로 구속된 가운데, 지역 시민·사회단체와 정치권의 비판 성명이 잇따르고 있다.

인천연수평화복지연대는 13일 오전 성명을 내고 "이재호 연수구청장은 공개 사과하고 재발방지대책을 수립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이번 채용비리 문제에 대해 공개사과와 부정 취업자 합격 취소, 채용시스템 전반에 대한 점검과 재발방지 대책 수립, 비서실장 즉각 파면을 요구한다"며 "검찰도 채용비리에 한 점 의혹 없이 철저히 수사하고 엄중 처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도 이날 "청년들이 박근혜 정권에서 있었던 각종 채용비리로 분노와 절망에 빠져있다. 국민들은 관련자의 사과와 엄중한 처벌을 원하고 있다"라며 "측근이 채용비리에 연루됐는데도 자유한국당은 이 구청장을 당협위원장으로 임명했다. 시민과 구민을 우습게 여기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라고 주장했다.


/박진영 기자 erhist@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