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만 도시면 뭐하나… 청년이 떠나는데
300만 도시면 뭐하나… 청년이 떠나는데
  • 신나영
  • 승인 2018.0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0년 59만명서 2015년 51만명 '뚝'
임금·근로환경따라 타지역으로 나가
시, 인턴사업·취업코칭 등 확대 시행
인지도 낮고 조례도 미비 갈 길 멀어
자신이 사는 지역에서 일자리를 찾지 못하는 청년은 어디로 갈까. 인천 청년의 경우엔 가까운 서울이나 경기도, 멀리는 부산에서 해외까지 일자리를 구하러 떠날 수 있다. 인천에 터 잡고 가정을 꾸리고 지역 발전의 자양분이 돼야 할 소중한 새싹들이 유출되게 되는 것이다. 고용 문제는 그만큼 중요하고 해결해야 할 사안이다.


▲청년들의 탈 인천 현상 … 왜?

청년들의 근로빈곤 문제가 심화되고 노동시장 내 지위가 지속 악화되면서 청년들은 하나둘씩 인천을 떠나고 있다. 이들은 인천보다 취업률과 임금, 근로 환경이 상대적으로 우수한 지역을 찾아 눈을 돌리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5년 인천에서 서울로 통근·통학하는 인구는 19만명, 경기는 20만명에 달한다. 이중 30만여명 이상이 1시간~2시간, 6만여명이 2시간 이상 소요되는 통근·통학길에 매일 오르고 있다.

직장을 따라 처음부터 주거지역을 옮기는 이들도 있지만, 주거비용이 저렴한 인천에서 출퇴근을 하다가 경제적 여건이 좋아지면 직장을 좇아 떠나고 있다.

이같은 탈인천 현상으로 인천은 300만 인구 도시 진입에도 불구하고 청년인구는 2000년 59만여명에서 2015년 51만여명으로 크게 줄었다. 특히 청년인구 감소세는 군·구별 도시쇠퇴 정도에 따라 심화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표 참조>

원도심 중심의 남구는 2000년 11만3000여명에서 2015년 7만3000여명으로 4만여명 가까이 줄었고, 같은 기간 부평구는 12만9000여명에서 10만여명으로 3만여명 축소됐다. 인구가 적은 중구와 동구, 강화군 등에서도 전체적으로 축소됐다.

반면 서울과 접근성이 높은 청라와 검암 등을 중심으로 서구는 7만6000여명이었던 청년층이 8만6000여명으로 늘었다.

송도국제도시를 비롯한 연수구와 대규모 아파트 단지 건설로 인구 유입이 증가한 남동구는 2000년보다 소폭 감소하거나 비슷한 수준을 보이고 있다.


▲인천의 청년 지원사업은

인천시는 청년 일자리 확충과 고용확대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확대 시행하고 있다.
시의 청년일자리사업은 ▲청년사회진출사업(청.사.진) ▲맞춤형 취업코칭제 ▲청년고용인턴사업 ▲유유기지조성사업 ▲대학일자리센터 운영지원사업 등으로 이뤄져있다.

2016년까지 1~2개에 불과했던 사업이 지난해는 5개로 늘어난 것이다, 관련 예산도 2015년 5200만원에서 2016년 6억5000만원, 지난해는 34억7750만원까지 확대했다.

사업별 예산에 따르면 청년고용 인턴사업, 청년사회진출사업, 대학일자리센터 운영지원사업 순으로 비중이 높다.

'청년고용 인턴사업'은 청년인턴십 프로그램과 인천형 청년내일채움공제로 구성돼있다.
지난해 운영실적은 11월29일 기준 각 목표인원 500명 가운데 청년인턴십프로그램은 52.8%, 인천형 청년내일채움공제는 91.4%의 목표달성율을 보이고 있으며, 지역 청년들의 더 많은 참여가 요구되고 있다.

지난해 5월부터 시행된 '청년사회진출사업(청.사.진)'은 고용부 청년취업성공패키지 3단계 참여한 인천청년들을 대상으로 취업성공수당(20만원)과 구직활동비(20만원씩 3개월)를 제공한다. 지난해 11월29일 기준 취업성공수당은 265명, 구직활동비는 234명에게 지원됐다.

'대학일자리센터 운영지원사업'은 2015년 10월부터 2021년 2월까지 5년 6개월간 인하대학교와 인천대학교에서 진행되는 프로그램이다.

국비50%, 시비25%, 운영대학 25% 비율로 총 2억5000여만원의 매칭사업비를 투입해 진로지도와 취업지원서비스를 제공한다.

2016년 1만5051건의 상담과 3028건의 구직, 666명의 취업자를 발굴했지만 지난해는 10월까지 2800건의 상담, 2065건의 구직, 360명의 취업 성과로 감소 추세다. 이외에도 인천대학교에서 취업콘서트와 직무교육을 제공하는 '맞춤형 취업코칭제'와 청년들에게 독립공간을 제공하는 '유유기지'사업을 진행 중이다.


▲특색 있는 청년 정책 마련돼야

문제는 인천 청년들은 시와 정부의 청년지원사업에 대해 여전히 인지도가 낮다는 점이다.
인천발전연구원이 지난해 4~8월까지 청년 1187명을 대상으로 그룹인터뷰와 설문조사, 워크샵 등을 통해 자체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청년 10명 중 8명가량이 시와 정부의 청년취업 지원사업에 대해 모른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시의 청년 지원사업의 인지도는 중앙정부 정책의 인지도보다도 낮았다.
인천에는 아직까지 창업과 주택공급, 취업지원 등 청년관련 조례도 없는 상황이다.

전국의 17개 시·도 가운데 15개 지역에서 청년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적 접근이 진행되고 있지만 경상북도와 인천에는 관련 조례가 마련돼 있지 않다.

인천시의 주요 정책사항에서도 청년을 위한 정책과 예산은 뒤로 밀려나고 있어 지역 현실에 맞는 청년정책의 개발이 시급하다.

서봉만 인천발전연구원 연구위원은 "정책기획과 실행, 지원대상이 모둔 청년이 되는 정책을 확보하고, 지역 청년의 인재육성으로 지역 발전 토대를 이루는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며 "인천지역만의 수요를 반영해 정책과 결합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나영 기자 creamy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