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보]인천 미추홀구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발생…중국인 관광객 가이드
[3보]인천 미추홀구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발생…중국인 관광객 가이드
  • 김은희
  • 승인 2020.02.25 16:32
  • 수정 2020.02.25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에서의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 이후 인천에서 두 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중국인 관광객 가이드 일을 하고 있는 이번 확진자는 코로나19 검체 검사, 흉부 엑스레이 검사 등 의료기관에서 걸러지지 않은 사례로 확인된다. 


인천시는 미추홀구에 거주하는 A(58)씨가 25일 오후 1시50분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여행 가이드 일을 하고 있는 확진자 A씨는 지난달 23일부터 26일까지 중국인 관광객을 수행했다. 이후 31일쯤 자각 증상을 느끼기 시작했으나 A씨는 2주가 지난 이달 13일 미추홀구 사랑병원 선별 진료소를 방문했다. 당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 결과 A씨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에도 증상이 지속되면서 A씨는 23일 사랑병원 선별진료소에 재방문해 흉부 엑스레이 검사를 실시했다. 해당 검사에서도 정상 판정을 받았으나, 2차로 진행한 코로나19 검체 채취 검사 결과에서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인하대병원 격리 병동으로 후송 조치됐다.


시는 A씨와 거주하고 있는 모친과 선별진료소 의료진 등 3명을 자가 격리 조치했으며, 검체 채취 후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또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한 역학조사를 진행해 접촉자를 파악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