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 화물주차장 철회를” 주민비대위, 권익위 진정
“송도 화물주차장 철회를” 주민비대위, 권익위 진정
  • 박범준
  • 승인 2021.04.15 19:33
  • 수정 2021.04.15 19:30
  • 2021.04.16 7면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도 화물차주차장 조성 예정 부지인 인천 연수구 송도9공구 아암물류2단지 전경. /인천일보DB
송도 화물차주차장 조성 예정 부지인 인천 연수구 송도9공구 아암물류2단지 전경. /인천일보DB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주민들이 송도 9공구(아암물류2단지) 화물차주차장 설치 계획을 취소해 달라며 국민권익위원회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송도 주민으로 구성된 '인천시민 생명권 보장 비상대책위원회'는 15일 “송도 9공구에서 추진 중인 화물차주차장 조성 사업을 취소하고 주차장을 송도 외부로 이전해 달라는 내용의 진정서를 국민권익위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우선 아암물류2단지 내 화물차주차장 필요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비대위는 “인천 내항은 폐쇄될 예정이고 남항 물동량은 이미 40% 줄어든 상황에서 화물차주차장을 지어야 할 만큼 화물차 주차 수요가 있는지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송도 9공구 일대 도로는 주민들의 주요 이동 동선으로 수많은 화물차가 통행할 경우 안전 주권을 침해할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인천시는 지난달 화물차주차장 입지 최적지 선정 용역을 통해 송도 9공구를 최적지로 선정한 바 있다.

그러나 비대위는 “이번 용역은 애당초 송도 9공구 화물차주차장의 대체 부지를 찾기 위한 목적이 아닌 송도 9공구를 최적지로 선정하기 위한 '명분 쌓기용'이었다”며 강력 비판했다.

당시 김재익 비대위 공동위원장은 “우리는 용역 추진 과정에서 화물차주차장으로 인한 주민 안전 문제 등을 살펴 달라고 시에 간곡히 요청했으나 이런 요구가 사실상 묵살됐다”며 “이번 주민 권익 침해 사례를 국민권익위원회에 제기해 송도 9공구 화물차주차장 건립 문제 관련 객관적 판단을 받아보겠다”고 예고했다.

권익위가 송도 9공구 화물차주차장 설치 문제에 개입하게 되면 권익위 판단이 송도 9공구 화물차주차장 조성 사업의 최대 변수로 떠오를 가능성이 높다. 앞서 권익위는 중구 항운·연안아파트 이전 문제와 관련해 시와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을 상대로 조정안을 도출한 바 있다.

/박범준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golgol 2021-04-19 11:08:17
인천시는 송도화물주차장 폐기하고..
대신 특수학교 교육시설을 세워 주시고
남은 부지에는 임대아파트를 5천세대 건설 하시면 송도 주민들 환영합니다

정상균 2021-04-16 08:33:57
불통 인천시는 주민들의 안전과 생명을 경시하고 막무가내식으로 일을 추진하고 있다.
주거지 바로 옆(7백미터)에 컨테이너 화물 주차장 설치를 당장 철회하라.

인천시 2021-04-16 01:47:34
지나가는 개한테 물어봐라. 개도 안믿겠다.
인천시가 여태 보여준거보면 믿을게 없다. 잘하는게 있어야지. 괜히 긍정평가 최하위냐?
그냥 월급이나 잘 챙기고 놀다가라

화물주차반대 2021-04-15 23:02:52
철회 하는것만이 답이다.

화물차주차장 반대 2021-04-15 20:57:56
인천시는 전면철회하고 적정지 재조사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