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국 경기도 대변인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 즉각 중단해야”
김홍국 경기도 대변인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 즉각 중단해야”
  • 김재학
  • 승인 2021.04.13 17:30
  • 수정 2021.04.13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홍국 경기도 대변인이 13일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결정한 일본정부의 반성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일본정부가 13일 오전 각료회의를 통해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결정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일본은 주변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일이 얼마나 큰 죄악이며, 반문명적 범죄인지를 깊이 성찰해야 할 것"이라며 "일본정부는 국제 사회와 주변국과의 협의 없는 독단적 결정에 이어, 자국민마저도 반대하는 오염수 방류 조치를 즉각 중단하고 사과해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부에서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로 인해 국내 해양 생태계와 수산업계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서 강력 대응해주기를 바란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김 대변인은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지난 2020년 10월26일 페이스북 탈원전은 가야할 길...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안됩니다’란 메시지를 통해 일본 정부가 비이성적인 방류계획을 철회하고, 특정비밀보호법으로 제한한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요구했다. 경기도와 이재명 지사의 입장은 지금도 마찬가지”고 말했다.

/김재학 기자 powervoice80@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