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 양당, 조국·문정인 기용설에 '부글부글'
보수 양당, 조국·문정인 기용설에 '부글부글'
  • 이상우
  • 승인 2019.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8일 법무부 장관에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 주미대사에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내정설에 한목소리로 비판을 쏟아냈다.

두 야당은 조 전 수석과 문 특보의 업무 능력과 도덕성 등을 문제 삼으며 문재인 대통령의 이 같은 인선을 저지하는 데 주력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과 문정인 주미대사 임명 보도가 있었는데, (사실이라면) 오만과 독선의 결정판"이라며 "문 대통령이 무모한 인사를 끝까지 강행한다면 엄청난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조 전 수석에 대해서 "남이 하면 폴리페서고 자기가 하면 앙가주망, 특목고 규제를 외치면서도 본인 딸은 외고에 의전원(의학전문대학원)을 보낸 내로남불의 대표주자"라며 "민정수석 시절 직분을 망각한 페이스북 정치로 국회를 모욕하고 국민 편 가르기에 앞장선 표리부동한 사람"이라고 비난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외교안보 파탄의 책임이 있는 강경화 외교장관과 정경두 국방장관은 유임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한다"며 "읍참마속을 해도 여러 번 해야 할 두 장관을 유임하겠다는 것은 정부가 외교안보 파탄을 국난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는 메시지"라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인사 참사의 주역인 조 전 수석을 법무장관으로 영전시키고, 무능과 무책임을 날마다 입증하는 외교안보 라인을 유임시키는 것은 국민에 대한 도전"이라며 "국회의 인사청문회를 우습게 알더라도 철저한 검증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인사가 왜 문제인지 보여드릴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이상우 기자 jesus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