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조의 혁신이 켜켜이 쌓인 실체들
정조의 혁신이 켜켜이 쌓인 실체들
  • 안상아
  • 승인 2019.0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미술가 시선으로 바라본 '수원·수원화성' 전시
▲ 김도희 작가의 작품 '만인융릉(萬人隆陵)' /사진제공=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정조가 꿈꾼 이상향의 도시 '수원'과 '수원화성'이 현대미술가들의 시선으로 재탄생했다. 작가 10인의 시선으로 바라본 '셩 : 판타스틱 시티' 전시가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에서 오는 11월3일까지 열린다.

2019년 수원화성 프로젝트로 추진된 '셩 : 판타스틱 시티'는 18세기 조선사회의 상업적 번영과 급속한 사회변화, 기술 발달 등을 보여주는 건축물 '수원화성'과 이를 지휘한 '정조의 혁신성'을 주제로 한다.

전시 제목인 '셩'은 중의적 표현이다. 적의 습격에 대비해 구축한 방어시설을 총칭하는 '성(城)'과 '밝게 살면서 헤아린다'는 뜻을 지닌 조선후기 제22대(재위: 1776~1800) 왕 정조(正祖)의 이름 '셩()'에서 따왔다.

이번 전시에 참여하는 김경태, 김도희, 김성배, 나현, 민정기, 박근용, 서용선, 안상수, 이이남, 최선 등 10명의 작가들은 수원이라는 도시를 압축적으로 상징하는 두 개의 성, '수원화성'과 '정조(셩)'를 각기 다른 시선으로 풀어냈다.

총 3부로 구성된 전시는 수원이라는 도시가 정조가 꿈꾼 이상향의 처음이자 마지막, 영원의 상징이라는 전제 아래 삶과 죽음을 초월하는 공간인 조선왕릉(朝鮮王陵)에서, 그 구성과 상징적 의미를 차용했다.

전시의 시작인 1부는 왕릉 도입부인 진입공간이다. 조선 왕릉에서 진입공간은 산자가 머무는 속세의 공간을 뜻한다. 전시 1부는 정조의 실존적 삶과 그의 실존을 가능하게 했던 수원화성에 담긴 이념에 주목한다. 민정기, 서용선, 나현, 박근용 작가가 참여했다.
지난해 1차 남북정상회담 당시 회담장인 판문점 로비에 걸려 화제가 됐던 산수화 '북한산'(2007·국립현대미술관 소장) 그림의 작가, 민정기 화백의 신작인 '서장대에서 본 광교산'(2019) 등을 감상할 수 있다.

2부 전시는 개혁군주로서의 정조와, 죽음 이후 미완의 군주로 남은 정조의 면모를 살핀다.
산자와 죽은 자가 만나는 제향 공간 개념인 2부 전시에는 최선 작가의 '나비', 김도희 작가의 '만인융릉(萬人隆陵)' 등의 작품이 전시됐다.

이어 3부 전시는 왕릉의 능침공간인 신성한 성역의 공간에 해당한다. 정조의 이상향과 지향점을 통해 지금의 시간과 내일을 바라본다. 이이남, 김성배, 안상수, 김경태 작가의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김찬동 수원시미술관사업소장은 "이번 전시는 수원화성의 정신성을 어떻게 현대적으로 구현해 낼 수 있을까에 대한 연구 결과"라며 "정조의 혁신성과 그것의 실체인 수원화성이 어떻게 현재를 위한 사유와 미래를 위한 기대감으로 바뀌는지 함께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상아 기자 asa88@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