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 내 삶에 스며든 헤세
[새책] 내 삶에 스며든 헤세
  • 여승철
  • 승인 2019.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헤르만헤세 '데미안' 100주년, 명사 58인의 헌사
▲ 강은교 등 58인 지음, 전찬일 기획, 라운더바우트, 500쪽, 2만5000원.

<데미안> 출간 100주년을 맞아 헤르만 헤세의 문학이 다시 조명 받고 있다.

헤세는 1877년에 태어나 1962년 85세의 일기로 타계했다. 그의 첫 책은 22세 때에 펴낸 시집 <낭만적인 노래들>과 산문집 <자정 이후의 한 시간>이다. 그리고 그가 생애 마지막으로 받아든 책은 1957년 80세 기념으로 펴낸 <헤세전집 제7권>이다. 19세기에 태어나 20세기 중반까지 85년 동안 살며 58년에 걸쳐 수많은 작품을 상재했던 헤세.

이를 기리고자 사회명사 58인이 헤세문학을 '헤세와 나'를 통해 다시 소환했다.

"열다섯, 외롭고 가난한 소년의 가슴에 어느 날 헤세가 걸어왔다. 헤세를 읽으며 보낸 그 겨울밤의 맑고 시린 바람 소리는 지금도 내 안에 살아있다."(박노해 시인의 '헌시' 편 중 4쪽)
책은 박노해 시인의 헌시로 시작된다. <내 삶에 스며든 헤세>에는 유독 '열다섯'이 많다. 그리고 '겨울밤'과 '시린 바람 소리'가 잦다. 15세 시절은 봄이다.

하지만 헤세에 취했던 이들의 그즈음은 아직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 봄은 왔지만 봄 같지가 않다)이었다. 한국전쟁이 있었고, 4·19혁명이 있었고, 5·16과 유신, 그리고 '서울의 봄'을 한 방에 날렸던 80년 광주와 수많은 적폐가 켜켜이 쌓여갔던 시기였다.

강은교, 김경주, 박노해, 이외수, 이해인 등 여러 문인들이 필진으로 참여해 헤세 문학이 자신의 작품들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고백하는 가운데, 학자그룹 필자들은 이번 책을 통해 헤세 문학 '깊이 읽기'의 내비게이션 역할을 맡았다.

그리고 필자로 초대된 정계, 종교계 인사들의 '내가 읽은 <데미안>과 내게 스며든 헤세 문학'의 본질적 담론이 펼쳐지는가 하면, 다양한 분야의 평론가들과 예술인들에게 스며들어 확대 재생산된 헤세문학의 힘도 날 것으로 담겨 있다.

책을 기획한 영화·문화 콘텐츠비평가 전찬일은 '기획의 변'을 통해 세계적인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BTS(방탄소년단) 또한 2016년 두 번째 앨범 'Wings'의 타이틀곡 '피 땀 눈물'의 뮤직비디오를 만들며 그들 스스로 <데미안>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밝힌 점을 강조했다.

이렇듯 1919년 출간된 <데미안>은 헤세 문학의 정수다. 이 책은 '헤세 문학이 내 삶에 어떻게 스며들었는가?'를 돌아보며 헤세 읽는 법, 헤세 품는 법, 헤세와 걷는 법 등 다양한 필자들이 다양한 소재로 쓴 '헤세 문학 입문서'라 할 수 있다.

/여승철 기자 yeopo99@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