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대 "어버이날 제일 부담" … 경제적 이유 '최다'
20~30대 "어버이날 제일 부담" … 경제적 이유 '최다'
  • 정재수
  • 승인 2019.0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일자리재단 설문] 효도점수 '평균 56점' … 가정의 달 지출 계획 '10만~20만원' 53%
20~30대 청년들은 5월 가정의달 기념일 중 어버이날에 경제적 부담을 가장 크게 느끼고, 자신의 효도점수를 평균 56점이라고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경기도일자리재단에 따르면 일자리플랫폼 잡아바(www.JOBaba.net) 회원 6379명이 참가해 4월 24일부터 9일간 온라인으로 진행한 5월 기념일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86.1%(5490명)가 5개 가정의달 기념일 가운데 어버이날을 가장 부담스럽다고 답했다.

어버이날이 부담스러운 이유로는 선물과 용돈 등 경제적 지출(63.7%), 선물과 인사를 챙겨야 한다는 부담감(23.2%) 등을 꼽았다.

지난해 가정의달 기념일 지출액은 54.0%(3447명)가 10만~20만원, 26.6%(1698명)가 20만~30만원이라고 응답했고 100만원 이상은 0.9%(57명)로 조사됐다. 올해 가정의달 지출 계획에 대해서는 53.4%(3404명)가 10만~20만원, 28.0%(1784명)가 20만~30만원, 1.2%(75명)가 100만원 이상으로 지난해보다 조금 많이 잡았다. 적당한 평균지출액에 대한 설문에는 49.4%(3154명)가 10만~20만원, 34.8%(2220명)가 20만~30만원이라고 답했다.

어버이날 부모님과 함께하고 싶은 것에 대해서는 44.5%(2838명)가 가족여행, 41.2%(2626명)가 식사나 외식을 꼽았다.

자신의 효도점수에 대한 평가에서는 응답자 26.0%(1655명)가 100점 만점에 40점 이하, 20.9%(1335명)가 50점, 16.3%(1038명)가 60점, 17.8%(1136명)가 70점 등으로 답해 평균 56점으로 비교적 낮은 점수로 진단했다.

한편, 경기도일자리재단은 잡아바(www.JOBaba.net) 홈페이지에 가정의달 기념 특집 테마관 '구해죠 잡아바즈'를 개설해 청년기본소득, 기초연금 등 전세대를 아우르는 각종 생활지원정책과 구직·교육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정재수 기자 jjs3885@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