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 바우네 가족 이야기
[새책] 바우네 가족 이야기
  • 여승철
  • 승인 2019.0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이 무서워 … 사람이 그리워"
버림받은 유기견 7마리 생존 드라마
학대·안락사 … '인간 이기심' 꼬집어
▲ 손승휘 지음, 이재현 그림, 책이있는마을, 174쪽, 1만2800원

2017년 한 해에만 보호소에 보내진 유실·유기된 동물이 10만 마리가 넘었고, 그중 절반가량이 안락사와 자연사로 생을 마감했다. 보호소에 들어간다는 말은 구조되었다는 뜻인데 어떻게 그렇게 많은 생명이 죽음을 맞아야 하는 것일까? 그 의문은 한 거대 동물보호단체의 행태로 밝혀지게 되었다.

2019년 새해 벽두부터 파문을 일으킨 동물보호단체의 이중적 행태는 모두를 경악하게 만들었다. 이 단체는 후원금과 지원금을 받기 위해 동물을 구조하고 안락사시키는 행태를 계속해왔다. 보호할 공간 확보를 위해 지속적으로 안락사가 아닌 살처분 수준의 도살을 일삼았던 것이다. 관리 자체도 엉망이어서 소위 뜬장(바닥까지 철조망으로 엮어 배설물이 그 사이로 떨어지도록 만든 개의 장)이라는 곳에 가두어두는 몰상식한 운영을 해왔다.

유명해지고 거액의 후원금을 받는 보호소의 실태를 접하고 경악한 건 동물보호에 관심을 가진 사람들뿐일까? 우리 모두에게는 측은지심이 있다. 그래서 학대 소식에 가슴을 떤다. 그러나 해결책은 없어 보인다. 지금 이 순간에도 수많은 유기동물이 거리를 헤매거나 도살장과 보호소에서 죽어가고 있다. 우리가 사는 이 세상이 그들에게는 거대한 지옥이다. 소중한 생명으로 태어났건만, 도무지 그들은 갈 곳이 없다.

이 책은 북한산에 사는 7마리 유기견들이 한 가족이 되어 역경을 헤쳐 나가는 모습을 그린 작품이다. 젊은 날 맹도견으로 활약했던 '바우'를 중심으로 사랑과 믿음으로 한 가족이 된 이들은 저마다 가슴 아픈 사연을 지녔다. 그리고 당장은 추운 겨울을 어떻게 나야 할지 걱정이다. 그들이 지금 겪는 고통은 모두 인간들 때문이다. 아낌없이 주는 그들과 달리 인간들은 모두 이기적이다. 주인에게 버림받고 살기 위해 북한산으로 흘러든 그들은 이곳에서조차 또다시 인간들에게 내몰릴 위기에 맞닥뜨린다.

이 책의 주인공은 인간이 아니라 유기견들이다. 독자들은 자연스럽게 그들의 시선으로 보고 그들의 마음에 동화되어 생각하게 된다. 그리고 너무도 가볍게 그들의 생사를 결정짓는 인간의 무관심과 이기심에 대해 다시 한 번 되돌아보게 된다. 그들은 그저 가까이 두고 귀여워하는 동물이 아니라 삶을 함께하는 동반자이자 가족에 다름 아니다. 그런데도 인간들은 그 사실을 너무도 가볍게 생각하고 너무도 쉽게 잊어버린다.

/여승철 기자 yeopo99@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