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물포럼] 인천문화재단 혁신안 '실행'이 문제다
[제물포럼] 인천문화재단 혁신안 '실행'이 문제다
  • 여승철
  • 승인 2019.0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승철 문화체육부장

 

인천문화재단이 새로운 대표이사 임명과 함께 혁신안에 대해 문화예술계는 물론 시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 10월말 전임 최진용 대표이사가 임기를 1년이상 남긴 상태에서 돌연 사퇴함에 따라 빚어진 대표 공백 상황에서 인천시와 문화재단은 신임 대표이사 선임 절차를 밟기 시작했다.

하지만 대표이사추천위원회의 구성부터 추천위원 명단공개 여부를 놓고 찬반논란이 벌어지고 최종 후보 2명을 문화재단 이사장인 박남춘 시장에게 복수추천하자 후보 2명에 대한 도덕성 문제와 자질론에 대한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시민단체에서는 심층면접 결과에 대한 정보공개를 요구하고 나서며 재공모 가능성도 제기됐다.

논란이 커지자 대표이사 임명권자인 박 시장은 지난 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대표 추천과정의 절차에 큰 문제가 없으니 임명은 하겠지만 인천시 문화관광체육국장에게 재단 혁신안을 만들어 새 대표이사가 이를 수행하겠다는 확약을 받아오라는 '조건'을 달면서 대표이사 임명과 혁신안 마련이 맞물려지게 됐다.

그러나 혁신안을 박 시장이 요구한 것에 대해서도 의견이 엇갈린다.
그동안 문화재단의 독립성 확보, 문화자치, 자율성 보장 등 개혁과 변화가 항상 지적돼온 만큼 박 시장이 이사장 자격으로서 혁신에 대한 필요성을 제기하고 이에 상응한 혁신안을 마련하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은 당연하고 신임 대표이사에게 막중한 책임의식을 심어준다는 면에서 시기도 적절하다는 평이 있다.

반면 문화재단의 정관에 따라 재단의 운영 및 자문 등을 위한 위원회 설치·운영에 대해서는 재단의 최고 의결기구인 이사회에서 혁신위원회의 필요성과 구성 방안 등의 논의과정을 거쳤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시의 주도로 혁신위가 구성되는 점이 오히려 재단의 독립성과 자율성을 침해할 수 있는 요인이 있다는 주장이다.
어찌됐든 인천문화재단이 혁신위원회 구성과 재단 대표이사 선임을 조만간 마무리 짓고 정상화 수순을 밟을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재단과 재단 노동조합, 재단 이사회, 지역 문화계 인사를 비롯해 인천시 등이 민관협치기구인 거버넌스 형태로 재단 혁신위 구성과 대표이사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신임 대표이사 임명도 빠르면 이번주 안에 마무리할 전망이다.

박 시장은 혁신안을 요구하며 "창의성과 다양성의 보장, 문화행정의 관료화 경계, 지나치게 비대해진 조직의 슬림화, 무엇보다 정치권력에 좌지우지 되지 않는 인사 독립성 확보 등 시민들이 문화재단을 바라보는 기대는 매우 크다"고 밝혔다.
문제는 '실행'이다.
문화재단 혁신위원회가 구성되고 새 대표이사가 임명되면 무릎을 맞대고 의견을 모아 마련하게 될 혁신안은 박 시장이 밝힌 기대에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2004년 12월, 문화예술지원 서비스 강화와 지역성의 재창안, 문화예술교류 활성화, 시민 문화복지 증진 등 4대 목표로 출범한 인천문화재단은 개혁의 필요성이 대두될 때마다 문화재단 내부는 물론, 문화예술계에서도 수많은 방안들이 제기됐었고 내용도 대부분 엇비슷한 부분들이었다.

무엇보다 출범 15년째를 맞는 이 시점에서 또다시 문화재단의 혁신안이 요구되는 이유는 그동안 제기됐던 개혁과 변화에 대한 요구에 한차례도 실행에 옮기지 못했기 때문이다. 특히 몰라서 못했다는 경우보다 알아도 안했다는 경우가 많았다는 지적은 따끔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인천문화재단은 그동안 미흡했던 부분에 대한 개선과 보완을 통해 좀 더 나은 방향으로 나아가느냐 마느냐의 기로에 서 있다.

'지역문화예술을 활성화시키고 시민들이 쾌적하고 수준 높은 문화생활을 스스로 누릴 수 있도록 하여 인천을 국제적 수준의 문화도시로 만들기 위한다'는 설립 목적에 충실히 역할을 다하지 못했다는 지적에 따라 마련되는 혁신안에 대해 인천문화재단이 제대로 '실행'에 옮길지는 지켜볼 일이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