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7년 만에 번진 '브루셀라증' … 확진환자 1명의심만 16명
경기도 7년 만에 번진 '브루셀라증' … 확진환자 1명의심만 16명
  • 정재수
  • 승인 2018.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 통해 전염 '발열·두통' 유발 … 접촉 줄이고 살균유제품 섭취해야
그 동안 가축 특히 소에 많이 감염되는 것으로만 알려진 브루셀라증이 올해 들어 사람에게도 감염되거나 잇따라 '감염 의심' 신고가 접수되고 있다.

10일 경기도에 따르면 올해 들어 48주 차(11월25일~12월1일)까지 도내에서 브루셀라증 감염이 의심돼 보건당국에 신고된 환자는 17명이다. 이 중 1명은 브루셀라증 감염으로 확진됐고, 나머지는 증상이 호전되면서 확진 검사를 마무리하지 않아 최종 감염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도내에서 사람이 브루셀라증 감염이 확진되거나 감염 의심 신고된 것은 2011년 2명(확진) 이후 7년 만이다.
브루셀라증은 브루셀라균에 의해 감염되는 인수공통감염병으로, 법정 3군 감염병으로 지정돼 있다. 브루셀라증에 걸린 동물로부터 사람이 감염되기 때문에 가축을 다루는 업종 종사들이 많이 걸리며, 살균되지 않은 유제품을 섭취할 경우에도 감염될 수 있다.

한동안 신고되지 않던 도내 브루셀라증 감염 환자 또는 의심환자가 올해 들어 많이 늘어난 것은 전국적으로 가축에서 브루셀라증 감염 사례가 늘고 있기 때문으로 도 보건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올해 들어 도내에서 가축 브루셀라증 감염 사례는 없었으나 충북 등에서 브루셀라증 감염 가축이 많이 증가했다.
브루셀라증에 걸리면 발열, 발한, 피로감, 식욕 부진, 체중 감소, 두통 및 관절통 등의 증상을 보이나 사망률이 높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예방을 위해서는 가축 등 동물과 접촉한 작업 후에는 반드시 손 소독제를 사용하고, 상처가 있을 경우 감염 물질이 들어가지 않도록 주의하며, 유제품은 살균 처리한 뒤 섭취해야 한다.

/정재수 기자 jjs3885@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