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석방 고리 '반문연대'? 친박 내부서도 '불협화음'
朴 석방 고리 '반문연대'? 친박 내부서도 '불협화음'
  • 이상우
  • 승인 2018.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상현 "단일대오 이뤄야" vs 홍문종 "고해성사 먼저"
자유한국당 친박(친박근혜)계와 비박(비박근혜)계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불구속 재판(석방) 촉구를 놓고 대화를 시작했지만 친박계 내부에서도 불협화음이 나오고 있다.

양 계파의 핵심인 윤상현·홍문종(친박) 의원과 김무성·권성동 의원(비박)이 최근 만나 박 전 대통령의 구속 재판이 부당하다는 데는 의견을 모았지만, 탄핵과 보수분열의 원인 등 그 외 모든 이슈에 대해서는 입장차만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상현 의원은 6일 국회에서 '자유민주주의 수호와 대한민국 바로 살리기 제4차토론회'를 열어 박 전 대통령과 이명박 전 대통령 재판에 대한 법적 문제점을 지적했다. 윤 의원은 "좌파혁명의 무서운 쓰나미가 몰려오고 있는데, 아직도 우리당은 과거의 (계파) 프레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서로 네 탓 공방만 하고 있다"며 "당내 모든 정치적 차이를 극복하고 단일대오를 이뤄서 반문(반문재인)연대 투쟁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탄핵에 찬성했든 반대했든 모두가 역사의 죄인"이라며 "스스로 고해성사를 하고 현 정부에 맞서서 대응해야 국민 앞에 최소한의 용서를 받는 길"이라고 말했다.

반면 윤 의원과 함께 김무성 의원을 만났던 홍문종 의원은 이날 오전에만 세 차례 라디오 인터뷰를 하며 "보수 진영이 하나가 되려면 탄핵을 이끈 데 대한 복당파의 고해성사와 사과가 먼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의원은 "당내 대부분 의원이 복당파가 아무런 정치적인 사과 없이 들어와 당을 좌지우지하는 데 대해 잘못됐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며 "과거니까 덮고 가자고 하는데, 2000년이 지난 것도 아니고 불과 2년 전 있던 일"이라고 말했다.

친박계 내부에서도 '박근혜 석방론'을 고리로 한 복당파와 화해 추진에 반대 목소리가 나왔다. 친박계 한 의원은 "복당파가 말로만 사과한다고 해서 진정한 사과가 되나. 반성부터 먼저 해야 한다"며 "홍문종·윤상현 의원도 지역에서 여론이 안 좋고 존재감도 없어지니 무리수를 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상우 기자 jesuslee@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