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사립고 막말교사 대응팀 꾸려
과천사립고 막말교사 대응팀 꾸려
  • 안상아
  • 승인 2018.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학생 치유·수업 정상화 계획
담임교사의 '세월호' '위안부' 등에 빗댄 조롱하는 욕설과 폭언으로 물의를 빚은 과천지역 사립고등학교 사태와 관련, 과천시와 교육청, 학부모들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학교 정상화'에 나섰다.

1일 과천시 등에 따르면 시와 안양과천교육지원청은 과천여고 사태해결 공동대응 TF를 구성, 7일 첫 회의를 연다.

이들은 담임교사 A씨의 막말·욕설로 피해를 호소한 학생들을 치유하고, 학교 수업이 정상화할 수 있도록 중·장기적 종합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과천시 관계자는 "이번 사태가 알려지면서 학생들이 얼굴을 들고 다닐 수 없을 정도가 됐다"며 학교 정상화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김종천 과천시장은 학부모들의 요구사항을 학교장과 안양과천교육장에게 전달하고, 지난달 31일에는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을 만나 도교육청차원의 학교 정상화 대책을 마련해줄 것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이 교육감은 "문제점이 드러난 만큼, 학교 변화가 시급하다.

가장 중요한 것은 재단과 학교 선생님의 의지"라며 "과천여고 교육역량 향상을 위한 지원책을 마련하고, 장학지도 등으로 학교정상화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일부 학생들은 지난달 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과천여자고등학교 저희 반을 구해주세요'라는 제목으로 담임교사의 폭언과 욕설, 성희롱에 대한 피해를 호소하며 이를 해결해달라는 청원 글을 올렸다.

경찰은 게시글이 논란이 되자 정확한 피해 학생이 더 있는지 전교생을 상대로 설문을 했고, A교사 외에도 '막말과 성희롱을 한 교사들이 더 있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과천여고 이사회는 사태가 커지자 지난달 21일 징계위원회를 열어 그를 파면했다.

/권광수·안상아 기자 kskwo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