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보다 뚝 떨어진 '사랑의 온도'
지난해보다 뚝 떨어진 '사랑의 온도'
  • 이성철
  • 승인 2017.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6일 오후 수원시 팔달구 도청오거리에 설치된 사랑의 온도탑 앞을 한 시민이 수레를 끌며 지나가고 있다. 올해 '이영학 사건' 등 기부금에 대한 불신을 느낀 시민들에 의해 작년대비 30% 가량 감소한 것으로 공동모금회는 밝혔다.이번 모금은 2018년 1월31일까지 진행된다. /이성철 기자 slee0210@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