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도교육감協 '국정원 불법사찰' 수사 촉구
시·도교육감協 '국정원 불법사찰' 수사 촉구
  • 안상아
  • 승인 2017.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시·도교육감들은 6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국정원에 정부 방침을 따르지 않는 교육감들에 대한 불법사찰을 지시했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에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언론에서 교육감들에 대한 국정원 불법사찰 의혹이 연달아 보도되고 있다"면서 "국가 권력을 사적으로 남용하고, 민주주의와 교육 자치를 능멸한 국정원의 교육감 불법 사찰에 대해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다.

우 전 민정수석은 지난해 3월 말 국정원에 '정부 시책에 비판적인 교육감을 상대로 실질적으로 견제가 가능한 내용을 정교하게 파악해 보고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국정원은 진보성향의 교육감을 모두 사찰하고, 교육청의 발탁 인사나 수의계약 내용 등을 면밀히 분석해 논란이 될 만한 사안을 우 전 수석에게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상아 기자 asa88@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