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보건소 행정업무 중단, 보건증 발급비용 부담 가중
[코로나19] 보건소 행정업무 중단, 보건증 발급비용 부담 가중
  • 김신영
  • 승인 2020.11.23 18:52
  • 2020.11.24 7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별진료소 운영·방역에 집중
지역 병원, 보건소 대비 10배↑
식품·위생업 종사자 발급 필수
알바 구직자 “부담스러운 지출”
요식업계 “절감대책 마련” 호소
▲ 23일 인천 한 보건소에 코로나19로 모든 진료 및 검사를 중단한다는 내용의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이상훈 기자 photohecho@incheonilbo.com
“가뜩이나 어려운데 보건증 발급에 몇 배나 되는 돈을 써야 하니 억울하죠.”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지역 보건소의 보건증 발급 업무가 중단되자 자영업자와 아르바이트생들이 부담을 호소하고 있다.

일반 병원을 찾아가 몇만원에 달하는 비용을 내고 보건증을 발급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23일 인천시에 따르면 동구·부평구·서구·계양구·강화·옹진군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 보건소들은 코로나19 선별 진료소 운영과 방역업무 등으로 인해 보건증 발급을 중단했다. 업무 과중으로 기존 행정 업무까지 감당하기 어려운 데다 인력이 부족하다는 이유다.

이에 보건소에서는 지역 병원을 안내하고 있지만 음식점을 운영하는 자영업자와 종업원, 아르바이트생들의 부담이 만만치 않다.

식품 및 위생업소에 종사하는 이들은 정기적으로 장티푸스나 결핵, 전염성 피부질환 진단 차 보건증을 발급받아야 한다.

보건증 발급 검사 방식은 동일하지만 보건소와 병원의 발급비는 10배 가까이 차이 난다. 보건소에서는 3000원 정도의 비용만 내면 보건증 발급이 가능하지만 병원은 2~3만원을 받는다.

아르바이트 자리를 찾고 있는 구직자들은 구직도 쉽지 않은 상황에 부담이 크다는 입장이다.

구직자 A씨는 “코로나19 때문에 전에 일하던 곳을 그만두게 돼 단기 아르바이트를 알아보다가 음식점 서빙 일을 구했는데 보건증 발급비로 2만원이나 되는 돈을 써야 하니 부담스러웠다”고 말했다.

자영업자들 또한 종업원들과 구직자들의 부담에 공감하고 있다. 일부 외식업 단체는 구청 등 행정기관에 비용 절감과 대책 마련을 공식적으로 요청하기도 했다.

이현대 요식업중앙회 인천시 중구 지부장은 “구청 간담회 자리에서 병원에서 보건증을 발급받느라 부담해야 하는 돈을 지원하거나 절감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했었다”며 “코로나19 때문에 장사까지 안 되는 상황인데 작지만 실질적인 것들을 도와줬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한 지역 보건소 관계자는 “코로나19 대응에 행정력을 집중할 수밖에 없어 보건소마다 내부적인 결정을 거쳐 기존 행정업무를 중단한 상태”라며 “아직 업무 재개 시기는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

/김신영 기자 happy1812@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돈에눈먼병원들 2021-02-26 22:33:57
이때다 싶어 폭리를 취하려고 하는 병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