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2025년까지 스마트시티 사업에 10조 투자”
문 대통령 “2025년까지 스마트시티 사업에 10조 투자”
  • 이상우
  • 승인 2020.10.22 19:38
  • 수정 2020.10.22 19:41
  • 2020.10.23 인천판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도 통합운영센터 방문해 한국판 뉴딜의 대표과제 현황 점검
공공인프라 디지털화 등 세계최고 스마트시티 국가 도약 선언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디지털 SOC기업인 인천 연수구 카네비컴을 방문해 소독을 위한 에어샤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인천 송도의 스마트시티 통합운영센터를 찾아 한국판 뉴딜의 대표 과제 중 하나인 스마트시티 추진 현황을 점검했다.

인천 송도국제도시는 국내에서는 최초로 도시 관리에 스마트시티 개념을 처음 도입한 선도 도시로 정보통신기술(ICT), 빅데이터 등 신기술을 접목해 주거, 교통, 환경 등 도시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곳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연계 스마트시티 추진전략 보고대회에서 “스마트시티는 피할 수 없는 도시의 미래”라며 “이제 한국판 뉴딜로 세계 최고의 스마트시티 국가로 나아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 스마트시티 시장은 2025년 8200억 달러로 연평균 14% 이상 성장할 전망이며, 우리의 새로운 경제성장 동력으로도 손색이 없다”며 “정부는 2025년까지 스마트시티 사업에 10조원을 투자하고, 15만개 이상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 같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3대 전략도 함께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스마트시티를 전국적으로 더 빠르게 실현하겠다”며 “올해 말까지 데이터 통합플랫폼 보급을 전국 108개 지자체로 확대하고 전 국민의 60%가 스마트시티를 체감하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또한 “도로, 철도 등 공공 인프라를 디지털화하겠다”며 사물인터넷 센서 부착을 통한 공공 인프라 관리, 2022년 로봇·드론을 활용한 스마트 물류시범도시 조성 및 2025년 100개 스마트 물류센터 마련, 2027년 레벨 4단계 완전 자율주행 세계 최초 상용화 등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이어 “지자체 및 기업과 협력해 국가 스마트시티 역량을 확대할 것”이라며 “스마트시티 산업 생태계를 육성하고, 지역균형 뉴딜을 통해 주변 지역으로 스마트 기능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세계 최고의 스마트시티를 건설할 만큼 충분한 역량과 자신감을 갖췄다”며 “세계를 선도하는 경제, 국가균형발전, 함께 잘 사는 나라를 위한 해답이 스마트시티에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자율협력주행체계(C-ITS) 장비를 개발하는 디지털 SOC 중소기업인 카네비컴을 방문, 생산라인을 시찰하고 자율협력주행의 핵심부품인 라이다(LiDAR) 시연 및 연구개발 현장을 둘러봤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날 추진전략 보고대회에서 인천형 뉴딜사업 10대 과제 중 하나인 '부르면 달려오는 대중교통, 수요응답형 버스 서비스'에 대해 설명했다.

▶관련기사 3면

박 시장은 “인천형 뉴딜은 지역의 특성과 장점을 반영하는 창의적인 뉴딜, 현안과 미래 먹거리를 동시에 해결하는 실용적 뉴딜, 시민과 함께 만들고 체감하는 시민 중심형 뉴딜을 지향하고 있다”며 “인천형 뉴딜의 비전은 경제사회적 구조의 대전환을 통해 더욱 살기좋은 인천을 만들고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우 기자 jesuslee@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