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한국판 뉴딜' 성공 이끌 '국가경제자문회의' 발족한다
민주당 '한국판 뉴딜' 성공 이끌 '국가경제자문회의' 발족한다
  • 이상우
  • 승인 2020.09.28 18:39
  • 수정 2020.09.28 18:39
  • 2020.09.29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장에 김진표 … 당 대표 직속 운영

더불어민주당은 28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하고 '한국판 뉴딜'의 성공을 이끌기 위해 '국가경제자문회의'를 발족한다고 밝혔다.

자문회의 의장에는 당내 '경제통'으로 꼽히며 경제부총리를 지낸 5선의 김진표(경기 수원무) 의원이 위촉됐다. 수석부의장에는 변재일 의원, 부의장은 조정식(경기 시흥을) 의원이 맡았다.

자문회의는 당 대표 직속으로 운영되며, 중진 의원과 민간 전문가를 중심으로 혁신기업 육성과 제도 개선, 부동산 정책 조율,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책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각 분야별 분과 위원장으로는 금융·공정거래위원장에 윤관석(인천 남동을) 의원, 거시경제·복지·노동·환경위원장에 윤후덕(경기 파주갑) 의원, 산업통상·중소벤처·과기정통·농축산위원장에 이원욱(경기 화성을) 의원, 부동산·지역균형발전위원장에 진선미 의원 등이 이름을 올렸다.

각 분과에서는 경제 관련 주요 상임위원회 위원장 및 간사 등 국회의원 18명, 8개 국책연구기관 수석연구원 등 10명, 민간자문위원 10여 명 등 총 45명 안팎의 자문위원이 활동할 예정이다.

자문회의는 앞으로 우리 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혁신기업을 육성하게 된다. 정부는 향후 디지털 뉴딜·그린뉴딜 등 각 분야에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혁신기업 1000곳을 선정할 계획이다. 당정은 또, 국책은행 등 금융기관의 선도로 민간자금이 혁신기업 투자에 나서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혁신성장을 추구하는 동시에, 현재 부동산에 과도하게 투자된 자금의 선순환을 도모하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뉴딜펀드, 규제 완화책 등을 조속히 시행할 예정이다.

더불어, 과거 대기업 중심 고속성장 과정에서 일어난 여러 문제를 해결할 제도 개선도 병행한다.

김진표 의장은 “소득불균형을 해소하고 상생발전을 유도하기 위한 공정경제 정책이 기업의 경제하려는 의지를 꺾지 않아야 한다”며 “혁신성장전략과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균형있게 추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상우 기자 jesus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