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미향 의원 당직·당원권 정지
민주당, 윤미향 의원 당직·당원권 정지
  • 이상우
  • 승인 2020.09.16 18:47
  • 수정 2020.09.16 18:47
  • 2020.09.17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직·김홍걸 윤리감찰단 회부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후원금 유용 등 혐의로 기소된 윤미향 의원의 당직과 당원권을 정지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 후 브리핑에서 “윤 의원에 대한 검찰 기소를 당으로서 송구스럽고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정부는 시민단체의 국가 보조금 사용에 대해 투명성을 높이는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이스타항공 대량 정리해고 논란에 휩싸인 이상직 의원, 재산신고 누락 의혹이 제기된 김홍걸 의원 문제를 이날 구성한 당 윤리감찰단에서 조사하기로 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이상직·김홍걸 의원이 조사 대상 1호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의원은 윤리감찰단 회부 대상에서 제외됐다.

최 수석대변인은 “검찰 조사가 끝나 기소가 됐기 때문에, 윤리감찰단 조사의 실효성이 사라졌다”고 부연했다.

판사 출신 최기상 의원이 단장을 맡기로 한 윤리감찰단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와 주요 당직자 등의 부정부패, 젠더 폭력 등의 문제를 법·도덕·윤리적 관점에서 판단해 윤리심판원에 넘기는 역할을 하게 된다.

/이상우 기자 jesus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