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 '한류 인기' 실감
아세안 '한류 인기' 실감
  • 이상우
  • 승인 2019.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국 정상들 잇단 언급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한 각국 정상들이 잇따라 '한류'를 언급해 아세안에서의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마하티르 빈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는 28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가진 오찬에서 한류 드라마를 언급했다.

마하티르 총리는 한국어로 "한류"라고 언급하면서 "한국 드라마 '겨울연가'가 말레이시아에서 처음 방영되고 나서 인적교류가 활발해졌다. 한류가 열풍을 일으켜 전 세계를 휩쓸었다"고 말했다.

마하티르 총리가 '겨울연가'를 영문명 '윈터 소나타(winter sonata)'라고 언급하자 참석자들 사이에서 웃음이 나오기도 했다.

또,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의 부인인 투 여사는 지난 27일 청와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 한복을 입고 참석했다. 이 한복은 한국 측이 선물한 것이다.

김정숙 여사도 이날 베트남 측이 선물한 숄을 걸치고 만찬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가 투 여사를 향해 "한복이 잘 어울리고 아름답다"고 인사하자, 투 여사는 "한복이 아주 잘 어울리고 예쁘다. '아오자이'(ao dai·베트남전통의상)에 비해 너무 편하고 좋다"고 화답했다.

이어 한국 드라마 '대장금'을 언급하며 "(제가) 베트남의 대장금이 된 것 같다"고 언급했다.

/이상우 기자 jesus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