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출마 위한 '환승' … 이미지는 어쩌나

공천 못 받은 예비후보들, 지역·당 옮겨 … "이익만 좇는다" 지적

2018년 05월 17일 00:05 목요일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당의 공천을 받지 못한 예비후보들이 당적과 지역구를 바꿔 선거에 출마하고 있다. 해당 후보들은 인물론을 내세워 유권자의 선택을 받겠다는 입장이지만 시선이 곱지만은 않다.

16일 인천지역 정치권에 따르면 정당으로부터 공천을 받지 못한 후보들이 당을 옮겨 출마하는 사례가 빈번하게 나타나고 있다.

남동구에서는 자유한국당 라 선거구 경선에서 떨어진 A후보가 바른미래당 다 선거구로 출마했다. 더불어민주당 마 선거구 경선에 도전했던 B후보 역시 바른미래당 나 선거구 출마를 결정했다. 부평구에서도 2명의 기초의원 후보가 바른미래당으로 갈아탄 뒤 타 선거구로 나온다. 현행법상 특정 선거구에 도전했다가 경선에서 탈락하면 같은 지역구 선거에는 출마가 불가능하지만, 정당과 지역구를 옮기면 가능하다.

이들은 주로 후보 영입이 한창인 바른미래당으로 당적을 바꾸는 분위기다. 남구에서도 일부 후보들이 일찌감치 바른미래당에 입당했다.

입당과 탈당이 단 기간에 이뤄지다 보니 정당 활동이 전무한 후보자들은 컷오프 당하기도 한다. 남구 C후보는 입당하자마자 경선을 치루느라 낮은 평가를 받아 무소속으로 출마하게 됐다.

체급을 낮춘 후보자도 있다. 바른미래당 남동구청장 예비후보였던 송석만 후보는 인천시의원 남동구 제5선거구로 출마한다.

같은 선거구에 당만 바꿔 출마한 경우도 있다. 바른미래당 소속 최백규 남구청장 후보는 앞서 자유한국당 예비후보로 등록했지만 경선조차 치루지 못했다. 최 후보는 "아무런 설명도 없이 자유한국당 후보 공천에서 배제됐다"며 "남구 발전의 뜻을 이루고자 바른미래당 입당을 결정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민주평화당 선계훈 연수구청장 후보는 바른미래당 예비후보로 등록했으나 불공정 경선을 주장하며 당적을 바꿨다.

하지만 이를 두고 우려 섞인 목소리와 비판도 나온다. 한 지역 정가 관계자는 "선거판을 키우는 것도 좋지만 다른 당에서 밀려난 사람들을 모으는 당은 이미지에 타격을 입을 수 있다"며 "후보들도 정치적 이익만을 좇는다는 지적을 피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김신영 기자 happy1812@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