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당 경기지사 예비주자, 16일 SBS 공개토론

드디어 얼굴 맞대는 세 후보

2018년 04월 12일 00:05 목요일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인 전해철 의원과 이재명·양기대 예비후보들의 공개토론회가 오는 16일 SBS를 통해 중계된다.
이재명 예비후보가 14일 중앙당 주최 공식 TV토론회를 전격 수용하면서 이뤄졌다.
이 예비후보는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중앙당 주최는 물론 공신력 있는 기관이 주관하는 토론회는 횟수 주제에 관계없이 전폭 수용한다"고 밝혔다.
다만 "국회의원 아닌 예비후보는 후원이 금지된 관계로 후보의 사비부담이 과중하지 않아야 하고 비용문제는 과중하게 부담되지 않도록 하자"고 밝혔다.
이 예비후보의 공개토론회 무제한 수용에 전해철 의원 측은 '충분한 토론 기회와 많은 사람이 접할 수 있는 방식'의 토론회를 갖자고 요구했다.

전 의원 측은 "민주당 경기도지사 경선 후보자의 정책과 자질을 제대로 검증하고 도민들이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토론해야 한다"며 "(여러차례 토론회 제안은) 후보자의 자질과 정책을 검증하고 정책 대결을 하자는 것, 그리고 보다 많은 도민들이 과정을 볼 수 있게 하자는 당연한 제안"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후보자의 사비 운운하며 동의를 미루는 것은 도리가 아니다"며 "사비가 들어가는 토론회는 지양하겠다는 이 후보측의 입장에 우려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이 후보의 공개토론회 전격 수용에도 불구하고 양기대 예비후보는 "오만방자한 태도"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양 예비후보는 "이재명 후보가 TV토론을 받아들이건 그렇지 않건 이 후보가 오만방자하다고 생각한다"며 "도민과 당원을 기만하는 것"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당당하고 신속하게 여러차례 토론을 해서 민주당 경선후보도 알리고 의혹이 있다면 해명해 당원과 도민들이 후보를 중심으로 하나 되는 과정을 거쳤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의 TV공개토론회 비용은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이 지불한다.

박광온 도당 위원장은 "후보들 공개토론회는 유권자인 도민들에 대한 서비스라고 생각한다"면서 "경기도 수장을 뽑는데 있어 비용이 문제가 아니라 도민들의 알권리를 위해서라도 많은 토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재수·김중래 기자 jjs3885@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