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해양쓰레기 수거는 밑빠진 독에 물붓기?

연 9만여t 발생 불구 7만여t 수거 그쳐

2017년 10월 12일 00:05 목요일
해양쓰레기 수거를 위한 해양수산부의 대처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국감 자료에 따르면, 해수부가 매년 초목류를 제외한 약 9만t 이상의 해양쓰레기가 발생한다고 추정하면서도 최근 3년간 평균 수거량은 7만2000t에 그치고 있다.

지난 2013년 실시한 제2차 해양쓰레기 관리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결과 매년 초목류를 제외한 9만1195t의 해양쓰레기가 발생하고 있고, 침적쓰레기 현존량도 11만5438t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간 발생 쓰레기 중 폐어구 유실이 약 4만4081t(48.3%)으로 가장 많았고, 가장 많은 쓰레기가 침적돼 있는 해역은 서해로 4만9227t(42.6%)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해수부가 최근 3년간 수거한 쓰레기량은 평균 7만2301t으로 연간 약 2만t 가량의 해양쓰레기가 지속적으로 방치되고 있는 상황이다. 게다가 수거량도 해마다 줄어 2014년 7만6936t에서 지난해에는 7만841t으로 6000t 이상 줄었다.

최근 3년간 지역별 수거량을 살펴보면, 전남이 5만8880t으로 가장 많았고, 인천은 1만371t에 불과했다.

해양쓰레기는 실제 해양사고와 해양오염으로 이어지고 있어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최근 3년간 해양쓰레기로 인한 안전저해 건수를 살펴보면, 2014년 119건에서 2016년 205건으로 72%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나일론 등의 폐어구로 물고기가 폐사해 연간 어획고의 10%인 3800억원의 피해를 입는 것으로 추산된다.

박 의원은 "해양쓰레기 추정 발생량보다 실제 수거량이 부족하다면 결국 해양쓰레기 수거사업은 밑 빠진 독에 물붓기로 전락해버릴 수밖에 없다"며 "해수부는 해안쓰레기 모니터링 시스템을 확대하거나 전국 해양쓰레기 발생 일제조사에 나서서 정확한 해양쓰레기 발생량을 기반으로 한 수거사업을 진행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상우 기자 jesuslee@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