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부도 경관벤치·아트파크 '국제상 영예'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서 '본상' 수상 예정 … 도·화성시 문화예술섬 사업 '결실'

2017년 08월 11일 00:05 금요일
▲ 제부도 경관벤치 전경.
경기도와 화성시가 공동 추진한 제부도 해안산책로 '경관벤치(SEAt)'와 '제부도 아트파크 (Jebudo ARTPARK)'가 각각 '2017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커뮤니케이션 디자인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한다.

'2017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는 전 세계 50여개 국에서 8000개 이상 작품이 출품, 10월 27일 독일 베를린에서 시상식이 열릴 예정이다.

지난 1955년 시작된 독일의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IF, 미국의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중에서도 가장 권위 있는 어워드로 인정받고 있다.

해마다 3개 부문(제품디자인, 커뮤니케이션디자인, 콘셉트디자인)에서 창조적이고 혁신적인 디자인 창작 활동을 선정한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를 2개나 수상한 것은 사실상 공공디자인의 높은 수준과 우수한 기획력을 국제무대에서 인정받은 것과 같다고 도는 설명했다.

경기도와 화성시, 경기창작센터는 지난해부터 제부도를 문화예술섬으로 도약시키기 위한 명소화 사업을 협업으로 진행해 왔다.

이를 통해 전년 대비 약 20%의 방문객이 증가했다.

특히 젊은 층의 방문이 눈에 띄게 늘어 횟집 일색에서 자연스레 카페가 생겨나는 등 지역 상권 변화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

경관벤치는 제부도의 해안경관을 다양하게 감상하고 머물 수 있도록 3개(standing, sun-bed, amphitheater) 유형으로 디자인됐다.

바다를 향해 열린 유리 난간과 함께 구성된 각각의 벤치는 바다 위에 앉은 듯한 경험을 할 수 있고 예술적 조형미로 드라마틱한 경관을 만들어낸다.

아트파크는 6개의 컨테이너를 이용해 제부도의 바다 경관을 다양한 각도에서 조망할 수 있도록 조성됐다.

설계와 디자인을 맡은 SOAP 건축사사무소 권순엽 대표는 "제부도의 고유한 경관 가치를 디자인과 건축 그리고 예술이 담긴 공공디자인을 통해 재발견하도록 기획했다"며 "세계적인 문화예술섬으로 도약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차정숙 도 문화정책과장은 "경관벤치와 아트파크에서 편안하게 즐기는 서해의 낙조가 또 다른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며 "향후 서해안의 우수한 자연자원을 활용해 문화예술공간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상필·최현호 기자 vadasz@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