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정치협상회의 '반쪽 출발' 하나
여야 정치협상회의 '반쪽 출발' 하나
  • 김신호
  • 승인 2019.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11일 합의 선 그어
여야가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사법개혁 법안과 선거제 개혁 법안 논의를 위해 의기투합한 정치협상회의가, 서로 이견을 보이며 '반쪽 출발' 우려가 나오고 있다.

국회 관계자는 10일 "첫 회의 일정이 확정은 안 됐는데 11일을 놓고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야 4당 대표들은 지난 7일 열린 초월회에서 정치협상회의 가동에 뜻을 모았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7일의 회동에 불참했지만, 민주당은 정치협상회의 개최에 호응했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당시 회동 결과 브리핑에서 "첫 비공개 회의는 문 의장이 국제의원연맹(IPU) 회의 참석차 출국하는 13일 이전에 개최하기로 한다"고 말했다.

이후 실무적 준비 등을 고려해 11일이 유력한 날짜로 떠오른 상황이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도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11일 회의'를 공식화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의장 순방 전 회의 개최'에 합의한 적이 없다며 '11일 회의'에 선을 그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초월회 때 저는 충분한 준비를 거쳐 의장 순방 뒤에 하면 좋겠다고 분명히 말씀드렸다"며 "그 자리에서는 대체로 그렇게 논의됐다"고 말했다.

황 대표가 불참한 가운데 첫 회의가 11일 열리거나, 황 대표의 주장을 받아들여 의장 순방 후 첫 회의를 열면 21일 이후에나 첫 회의가 열릴 수 있게 된 것이다.

이에 따라 국회는 일정이 되는 당의 대표들만이라도 우선 첫 회의를 여는 카드를 신중히 검토 중이다.

/김신호 기자 kimsh58@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