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구의회 특위 만들어 위법 묵인 다목적체육관 운영 조사
부평구의회 특위 만들어 위법 묵인 다목적체육관 운영 조사
  • 임태환
  • 승인 2019.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부평구의회가 위법을 알고도 부평구가 수년째 묵인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다목적실내체육관' 운영 문제를 낱낱이 조사하고자 특별 조직을 꾸리기로 했다.
 
구의회는 다목적체육관 사태에 대한 조사 특별위원회 구성을 추진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지난달 차준택 부평구청장이 이 문제의 책임 여부를 따져 관계자에게 합당한 징계를 내리겠다고 밝혔지만 아직도 별다른 움직임이 없자 직접 소매를 걷어붙인 것이다.
 
만약 특위가 구성된다면 차 구청장을 비롯해 박한섭 부평시설관리공단 이사장과 담당 공무원 등에 대한 증인 출석 요구가 이뤄질 전망이다.
 
특위는 이들에게 횟수로 4년째 이어진 다목적체육관 재위탁 계약을 두고 당초 구 감사관으로부터 '관련 법령 위반' 지적을 받고도 이를 무시한 것에 대한 입장 표명을 요구할 예정이다.
 
여기에 그동안 구체육회에 운영비로 지급된 약 10억원가량의 지원금이 투명하게 사용됐는지 확인하고 구와 공단 관계자의 안일한 대처에 대한 징계 등도 건의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특위 구성 결의안 대표 발의를 준비 중인 자유한국당 이익성(부평256·부개1·일신동) 구의원은 "구가 내년부터는 다목적체육관을 합법적으로 운영하겠다고 밝혔지만, 이는 당연히 해야 하는 일로 여기서 이 문제가 끝나선 안 된다"며 "구가 불법을 알고도 쉬쉬했다는 사실이 확인됐기에 그동안 왜 이렇게 운영을 했는지에 대한 진실을 파헤쳐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구의회가 감시와 견제의 역할을 위해 존재하는 만큼 경찰과 감사원 등 외부 기관의 도움이 아닌 내부적으로 이 일을 해결할 수 있도록 구의원 모두가 힘을 합쳐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임태환 기자 imsens@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