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조국 청문회' 긴장감 고조
여·야 '조국 청문회' 긴장감 고조
  • 김신호
  • 승인 2019.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사노맹' 언급에 민주당 "정상적 검증 대신 색깔론"
野 일각 청문회 보이콧 얘기도 … 바른미래당은 한상혁 공격"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을 둘러싼 여야 대립이 이어지며, 이달말의 인사청문 정국을 앞두고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조 후보자 엄호에 나섰고,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한 보수 야권은 "사노맹 출신, 자격 없다"며 조 후보자 지명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야당 일각에선 임명강행에 대비해 아예 청문회 보이콧 얘기도 흘러 나오고 있다.

민주당은 13일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조 후보자 공격을 '색깔론에 기댄 구태정치'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황 대표는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후보자는 과거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관련 사건으로 실형까지 선고받았던 사람"이라며 "국가 전복을 꿈꾸는 조직에 몸담았던 사람이 법무부 장관에 앉는 것이 도저히 말이 되는 얘기냐"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인영 원내대표는 13일 오전 당 회의에서 "한국당이 벌써 정상적인 검증 대신 몰이성적 색깔론을 들이대고 있다"며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공안 조서를 작성하는 자리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 일각에서 제기되는 '조국 청문회 보이콧'에 대해서는 "간신히 불씨를 되살린 일하는 국회를 냉각시킬 준비하는 것이 아니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황 대표가 시비를 걸고 나선 사노맹 사건은 재판 과정에서 공안당국의 혹독한 고문과 조작 사실이 폭로됐었다"며 "이 때문에 국제앰네스티는 1994년 보고서에서 사노맹 관련자를 양심수라고 했고, 조 후보자를 양심수로 선정했다"며 조 후보자를 방어했다.

인사청문회 이후 야당의 반대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이 되지 않더라도 문 대통령의 임명 강행은 예정된 수순이라는 인식에 따라 청문회 자체를 보이콧하는 방안도 선택지로 고려해야 한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연일 조 후보자 때리기에 나섰던 바른미래당은 다른 인사를 향한 공격으로 전선을 확대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는 과연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 인터넷, 통신, 게임, 광고, 미디어 융합 등에 식견을 가진 인물인지 의문스럽다"고 말했다.

/김신호 기자 kimsh58@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