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하수처리장 악취 잡는다
수원하수처리장 악취 잡는다
  • 이경훈
  • 승인 2019.0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2억 들인 탈취기 역부족
관리지역 지정도 '무용지물'
수원·화성 등 4개 지자체
원인규명 상호 협력 하기로
수원시와 화성시 등 4개 지자체가 수원하수종말처리장의 고질적인 악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처음으로 머리를 맞댔다.

17일 수원·화성·의왕·안산시 등에 따르면 이들 지자체는 이날 안산시 환경교통국 회의실에서 '경기남부 4개 시 환경부서 제2차 협의체' 열고 수원하수종말처리장 악취 저감 방안을 논의했다.

1996년 가동을 시작한 이 시설은 화성시 송산리 3만7000여㎡ 부지에 지어졌으며, 1일 평균 처리 용량만 52톤에 달한다. 수원시에서 발생하는 오수 및 하수 전량을 처리한다.

하지만 하수종말처리장이 들어선 이후부터 이 지역 일대가 개발되면서 악취문제가 불거지기 시작했다.

아파트 단지 등 대규모 개발사업이 하수종말처리장을 둘러싼 형태로 이뤄졌기 때문이다.

특히 병점지구 등 인근 지역에서 '악취가 심하다'는 내용의 민원만 수백건에 달할 정도로 주민들은 고통을 호소해 왔다.

상황이 이렇자 수원시는 2013년~2015년까지 92억원을 들여 탈취기를 설치하는 등 악취 감소 사업을 추진했으나 역부족이었다. 악취가 발생하는 근본적인 원인을 찾지 못한 탓이다.

화성시도 악취 발생 주 원인을 '종말처리장 내 하수슬러지(찌꺼기) 건조시설'로 파악하고, 이곳을 악취관리지역으로 지정하는 등 대책을 마련했으나, 악취는 계속 발생했다.

실제 화성시가 2017년부터 자체 조사에 나선 결과, 역한 냄새를 유발하는 황하수소, 암모니아가 기준치 이상으로 조사됐다. 수십년째 해결책을 찾지 못한 셈이다.

결국 이날 협의회를 통해 4개 지자체는 '악취발생 원인규명'을 위해 서로 협력하기로 했다.

우선 수원과 화성시는 그동안 파악한 '수원하수종말처리장 악취 요인', '악취 발생 수치' 등을 공유하기로 했다.

또 9월 화성시에서 '경기남부 4개 시 환경부서 제3차 협의체'를 열고, 4개 지자체 관계자들이 함께 종말처리장을 찾아 문제점을 분석하는 등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9월 협의체가 열리기 전까지 양측이 서로 오가면서 정보를 공유해 그동안 몰랐던 사실을 하나하나 파악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화성시 관계자도 "양측 지자체가 협력하면 1~2년안에 대책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며 "출발은 미약하지만 큰 성과를 얻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경훈 기자 littli18@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