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철도 연결은 퍼오기용"
"남북철도 연결은 퍼오기용"
  • 신상학
  • 승인 2018.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영길 "北 경제 집중노선 이탈 막으려면 제재 풀어야"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
더불어민주당 송영길(인천 계양을) 국회의원은 14일 "남북철도는 퍼주기 위한 게 아니라 퍼오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동북아평화협력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송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하나금융투자 본사에서 열린 '2019년 리서치 전망 포럼' 특강에서 남북철도 연결의 당위성을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

송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추진하는 북방경제는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한국경제를 확대하려는 시도"라며 "철도와 도로의 건설이 전력과 통신, 자원의 인프라 확장까지 이어져 대륙횡단철도와도 연결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남북철도 연결을 위해 대북제재 해제 필요성을 주장하기도 했다.

송 의원은 "북한이 핵·경제 병진 노선에서 경제 집중노선으로 바뀌었다고 생각하며, 이는 긍정적이라고 평가한다"며 "이를 거꾸로 가지 않도록 우리가 잘 끌고 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도 중국과 손을 잡아서 먹고 살 수 있을지는 몰라도 경제 발전을 위해서는 미국과 손을 잡아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제재만 풀리면 연 15%의 비약적 성장이 가능하다는 게 북측의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송 의원은 "북한이 경제 집중노선을 발전시켜 나간다면 인민의 먹고 사는 문제와 결부돼 있어서 전쟁을 하고 싶어도 할 수 없을 것"이라며 "북한이 비핵화를 안 한다고 하면 제재가 유지돼야겠지만, 핵보유 강국을 선언했다가 비핵화 하겠다고 하니 작은 선물이라도 줘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상학 기자 jshin0205@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