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무직 초기 공백 … 인천시정 차질 우려
정무직 초기 공백 … 인천시정 차질 우려
  • 신상학
  • 승인 2018.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무경제부시장·대변인 등 이르면 25일 임명 계획 … 관련 일정 줄줄이 지연
박남춘 인천시장을 도와 민선7기 인천시정을 챙겨야 할 정무직 공무원 인사가 늦어지면서 시정 업무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특히 정무경제부시장 및 대변인 등 고위 정무직 임명이 이달 말쯤으로 예상되면서, 길게는 한 달 동안 인천시장과 함께 추진해야 할 업무 공백상태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11일 인천시에 따르면 시는 16일부터 정무경제부시장 및 대변인 등 정무직 인사 공모에 나설 계획이며, 선발 절차를 거쳐 이르면 이달 25일쯤 임명할 계획이다.

문제는 이 기간 동안 민선7기 인천시정의 정무 관련 업무가 사실상 기능을 하지 못한다는데 있다.

정무경제부시장은 시에서 이뤄지는 모든 정무 및 주민여론을 수렴하는 등의 업무를 수행하며, 대변인은 인천시장의 '입'으로서 신문, 방송 등 언론매체를 활용한 인천시정 홍보를 담당한다.

취임 초기 한 달은 민선7기 4년간 이뤄질 다양한 시정업무에 대한 초석을 마련하는 시기다. 박 시장 입장에서는 행정과 관련한 각종 업무보고 이외에도 조직개편 등 다양한 정무적 현안에 대해 이 시기 정무경제부시장 및 대변인 등과 논의에 들어가고 결과를 만들어야 다음 절차에 착수할 수 있다. 그러나 이들의 임명이 늦어지면서 다음 일정 또한 줄줄이 지연되고 있다.

정무직 고위공무원의 임명이 늦어지는 것은 지방공무원법에 따른 공모 절차 때문이다. 앞서 지난 2012년까지 정무부시장의 경우 시장이 바로 임명했지만, 2013년부터 공모를 통한 임명으로 개정됐다는 게 시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와 관련, 시 관계자는 "정무적으로 같이 일을 할 수 있는 사람이 시장과 함께 들어와야 업무에 차질이 빚어지지 않을 것 아니냐"며 "시정 초기의 중요성을 감안한다면 이 한 달간의 공백은 심각한 문제다. 정부는 이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신상학 기자 jshin0205@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