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도내 화인 절반이 '부주의'
작년 도내 화인 절반이 '부주의'
  • 김중래
  • 승인 2018.0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남양주·파주시 順
건수는 줄고 사망 늘어
지난해 경기도에서 발생한 화재의 절반 가까이가 부주의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경기도재난안전본부가 발표한 '2017년 경기도 화재 발생 현황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도에서 9799건의 화재가 발생했다. 발화원인은 4713건(48.1%)이 '부주의'였고 전기적 요인이 2358건(24.1%), 기계적 요인 1366건(13.9%) 순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화재로 651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해 78명이 숨졌으며 재산피해액은 약 2406억원이었다.

발생 건수는 지난 2016년 대비 348건(3.4%) 감소했지만, 사망자는 8명(11.4%), 부상자는 63명(12.4%), 재산피해는 520억원(27.6%) 증가했다.

2016년 도내에서는 1만147건의 화재로 580명(사망 70명, 부상 510명)의 인명피해와 1886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바 있다.

화재 발생 장소는 교육시설과 업무시설 등 비주거 시설이 3,887건(39.7%)으로 가장 많았고 주거시설이 2291건(23.4%), 차량 1186건(11.9%) 순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화성 629건, 남양주 454건, 파주 449건, 안산 446건, 용인 444건 등으로 나타났다.

임정호 도 재난안전본부 대응구조구급과장은 "특히 주택화재는 단독경보형감지기와 주택용 소방시설만 설치해도 많이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김중래 기자 jlcomet@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