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청라주민, 대선후보에 현안해결 촉구
송도·청라주민, 대선후보에 현안해결 촉구
  • 신상학
  • 승인 2017.0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도 "해경 환원·해사법원 유치" … 청라 "7호선 연장·3연륙교 건설"
5·9 대선을 앞두고 인천지역 일부 주민단체들이 여야 5당 대선주자들을 상대로 지역 현안 해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인천 현안에 대한 중앙정부의 홀대와 지역 정치권의 무관심이 이어지자 지역 주민들이 직접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먼저 송도국제도시총연합회는 1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해양경찰청 및 해사법원 등 각종 해양관련 기관의 인천 유치를 주장했다.

총연합회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정부는 지난 2014년 세월호 구조부실로 해경청을 해체하고 인천 송도에 있던 해경본부를 정부 세종청사로 이전했다"며 "이는 국민 안보와 경제권까지 위협하는 지역에 이르는 결과를 낳았다. 이를 억제하고 발빠른 현장 대응력을 높이기 위해 즉각 해경본부 부활과 함께 인천 송도로 환원 조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사법원과 관련해선 "정치적, 경제적 분쟁이 가장 첨예하고 민감하게 대두되는 인천지역이 국내에서 가장 최적합 해사법원 위치"라고 밝혔다.

이외에도 총연합회는 ▲인천 극지연구소 지원 및 기후·해양 관련 기구 집적화 육성방안 ▲인천항을 국제항만으로 육성하기 위한 쓰리-포트 허브항만정책 수립 ▲해양관련 교육기관(해양교육센터·해양대학·해양고등학교·해양연구원) 인천 신설 등을 인천지역 공약으로 반영해 줄 것을 대선후보들에게 요구했다.

청라에서는 교통 문제를 해결해 달라는 요구가 봇물을 이뤘다.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에 발목 잡힌 서울도시철도 7호선 청라 연장 사업과 함께 제3연륙교(청라국제도시~영종하늘도시) 건설 문제가 대표적이다.

이은정 청라국제도시총연합회 회장은 "경제성이 없다는 이유로 수년째 사업이 진척되지 않고 있다"며 "지역 정치권이나 인천시도 명확한 답을 내놓지 못하는 상황에서 주민들은 희망고문에 시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선거 때마다 이들 사업이 공약에 포함됐지만 현실은 달라지지 않았다"며 "교통이 뒷받침되지 않아 주민 불편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신상학·이순민 기자 jshin0205@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