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브로커 혼탁 부채질
선거브로커 혼탁 부채질
  • 승인 2000.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판에서 「돈」이면 어디든지 찾아가는 선거브로커와 유권자들 때문에 총선 후보자들이 애를 먹고 있다.

 4·13 총선을 24일 앞두고 표몰이를 내세운 선거브로커와 일부 유권자들의 금품 및 향응제공 요구가 극성을 부리자 후보자들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며 전전긍긍하고 있는 것.

 20일 도내 각 지구당 후보자들에 따르면 지금이 후보등록 전인데도 표를 몰아주겠다는 선거브로커와 각종 모임을 주선한다는 유권자들의 방문이나 전화연락이 하루평균 적게는 2건에서 많게는 5건에 이른다.

 이들은 후보자들이 자신들의 요구를 거절하면 이번 선거에서 흑색선전으로 낙선시키겠다는 협박을 일삼거나 『너 후보자 맞느냐』 『유권자를 뭘로 아냐』며 입에 담지 못할 폭언까지 하는 경우도 있다.

 수원시 장안구 선거구에 출마한 한나라당 P후보측 관계자는 『이달초순부터 수원에서 오랫동안 선거를 치러본 경험으로 이번선거에서 당선이 될수 있도록 표를 몰아주겠다며 돈을 요구하는 선거브로커가 찾아오는 경우가 잦다』며 『정치 초년생이란 입장을 내세워 뿌리치고 있으나 심적으로는 불안한 느낌을 받고 있다』고 털어놨다.

 성남 분당구 선거구 L후보측은 『유권자라고 말하는 남자가 전화를 걸어와 지금 모식당에서 수십명이 모임을 갖고 있는데 한번 들러 인사하고 식사값을 지불해줄 것을 요구하는 사례가 비일비재하다』고 밝혔다.

 이들 선거브로커와 일부유권자들은 특히 법망을 교묘히 피할수 있는 방법까지 후보자들에게 알려주면서 유혹하거나 단속의 눈을 피해 지역구를 벗어나 외지에서 벌이는 원정향응까지 동원하는 지능화된 수법으로 후보자들을 현혹하고 있기도 하다.

 이와관련 수원지검 공안부(부장·김학의)는 18일 수원시 팔달구 선거관리위원회가 공직선거 및 선거부정방지법 위반 혐의로 수사의뢰한 김군수씨(58·수원시 권선구 탑동)와 허탁씨(50·수원시 팔달구 원천동) 등 2명에 대해 사전압수수색영장을 수원지법으로부터 발부받아 총선전략계획서와 예금통장 등을 압수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검찰은 이들 2명에 대해 민주당 수원 팔달지구당(위원장·전수신)을 찾아가 선거를 도와주겠다는 명목으로 수억원대의 금품을 요구한 혐의로 조사를 벌인 뒤 일단 귀가시켰다. 검찰은 압수한 서류 등에서 혐의사실이 밝혀질 경우 사법처리한다는 방침이다.

〈윤상연·심언규기자〉syyoon@inchonnews.co.kr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