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에 의정활동 공개한 게 왜 징계할 일인가”
“시민에 의정활동 공개한 게 왜 징계할 일인가”
  • 이경훈
  • 승인 2021.02.23 20:15
  • 수정 2021.02.23 19:39
  • 2021.02.24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시의회 청년의원 징계 강행에
시민 “알권리” 철회 서명운동 분주
그간 다수당 불합리 결정 의혹제기

“이천시민의 한사람으로 회의내용이 왜 비밀이어야 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이천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측이 의정활동을 공개한 청년의원의 징계를 강행하기로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시민들이 '청년의원' 지키기에 나섰다. <인천일보 2월22일자 1면>

시민들은 다수당이 수적우세를 앞세워 청년의원을 밀어붙이는 모양새라면서 징계 철회를 위한 탄원 운동까지 나서고 있다.

이천시의회 이규화 등 더불어민주당 의원 4명은 22일 김일중 시의원(국민의힘)의 징계 수위를 정하기 위한 윤리특별위원회를 비공개를 열었다.

이날 김 의원은 윤리특별위원회에서 “당시 예산 삼각 결정에 대해 의회의 자성을 촉구하는 내용을 SNS 올린 게 과연 윤리위에 회부될 사항인지 궁금하다”며 “또 징계를 받아야 할 정도의 사안이지 명백한 원인을 규정해달라”고 밝혔다.

시의회는 이날 김 의원을 징계하기로 결정했다. 경고와 공개사과가 조건이다. 이들은 26일 열리는 이천시의회 본회의에 징계안을 상정하기로 했다.

이를 놓고 시민들 사이에서 탄원서 서명 운동이 일어나는 등 반발이 커지고 있다. 탄원서에는 윤리특별위원회 구성이 잘못된 이유에 대해 조목조목 나열했다.

우선 회의내용을 시민들에게 공개한 점이 징계 대상에 포함된 것을 꼬집었다.

탄원인들은 “이천시 예산 1조1000억원이 어떻게 사용되는지, 시민이 선출한 시의원들이 시민 의사를 잘 대변하는지 알 권리가 있다”며 “특정 의원을 깎아내리거나 인격모독을 하지 않았고 정상적인 의정활동을 한 의원을 일탈 행위로 치부해 징계하는 것은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그동안의 과정을 보면 다수의 집권당이 세를 앞세워서 불합리한 결정을 한 것으로 보인다는 게 탄원인들의 주장이다.

탄원인들은 “알 권리를 위해, 공공의 이익을 우선한 의원으로서 업무수행에 최선을 다했다”며 “의정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정의로운 판단으로 윤리특별위원회의 결정을 철회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현재 탄원서는 200명 이상이 서명했고, 24일 오후 2시 이천시의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한편 이규화·조인희·홍헌표·서학원 등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지난 16일 이천시의회 본회의에서 김일중 의원의 징계요구를 담긴 요구안을 발의했다.

당시 이들은 이천시의회의 품위와 위상을 손상했고, 공인으로서 품위를 유지 못 했다며 지방자치법 제36조(의원의 의무)등에 따라 징계를 요구했다.

/홍성용·이경훈 기자 littli18@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