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영화 또다시 개봉 연기…'모비우스' 10월로
할리우드 영화 또다시 개봉 연기…'모비우스' 10월로
  • 정유진
  • 승인 2021.01.19 12:58
  • 수정 2021.01.19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합뉴스

코로나19로 할리우드 대작 영화들도 또다시 개봉 연기를 하고 있다.

미 경제 매체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소니픽처스가 영화 '모비우스'의 개봉일을 3월 19일에서 10월 8일로 늦추기로 최근 일정을 변경했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또 할리우드 관계자들은 유사한 개봉 연기 결정이 더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모비우스'는 마블 원작 코믹스에서 스파이더맨과 맞서는 악당 마이클 모비우스 박사를 주인공으로 한 영화다. 당초 작년 7월 10일 개봉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올해 3월로 개봉을 미뤘고, 이번에 다시 연기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이미 두차례 개봉이 미뤄진 MGM의 007 시리즈 신작 '노 타임 투 다이'(No Time To Die)나 디즈니의 '킹스맨-퍼스트 에이전트' 등 올 2∼4월 선보일 영화들도 개봉에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고 전했다.

 

/정유진 기자 coffee17g@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