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인천을 읽다] 아, 고도(Godot)!
[시, 인천을 읽다] 아, 고도(Godot)!
  • 인천일보
  • 승인 2020.11.22 17:38
  • 수정 2020.11.22 17:32
  • 2020.11.23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미

따뜻한 양지맡에 앉아

햇빛 쬐고 계신 할머니

 

비어 있는 허공만

계속해서 비어 있는 허공만

갖고 노셨나

 

가다가다 문득 시선 마주쳐도

아, 그 눈!

 

정말 그 눈 속엔 아무도

아무것도 없네

 

이 가을 말미에 이 시를 읽고 있으면 갑자기 산다는 것이 숙연해진다. 모든 욕망도 시간도 다 놓아버린 저 텅빈 눈, 무채색에 담긴 허공의 눈, 그 속에 드리운 풍경은 삶의 무게와 질량을 모두 버려서 한 장의 흑백사진을 보는 것처럼 표상이 없는 세계다. 우리네 인생살이가, 혹은 공처(空處)가 된 할머니의 삶이 얼마나 지난했던가에 대한 물음은 이미 부질없는 일이다.

/주병율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