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걸 온전히 지키려면무관심도 배려가 될 수 있다
아름다운 걸 온전히 지키려면무관심도 배려가 될 수 있다
  • 인천일보
  • 승인 2020.10.18 16:56
  • 수정 2020.10.18 16:55
  • 2020.10.19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오라비난초(Habenaria radiata (Thunb.) Spreng.)

 

자연은 가끔 기막힌 우연을 만들어 낸다. 해오라비난초는 식물의 꽃이지만 이름 그대로 날아가는 새의 모습을 빼다 박았다. 해오라비난초는 습지 주변에서 자라는 키 작은 꽃이다. 앙증맞은 꽃들이 모여서 피면 자생지는 마치 새들의 군무로 가득한 연못을 연상시킨다. 수원 칠보산에서 자생지가 여럿 발견됐지만 그 모습을 온전히 간직하고 있는 곳은 없다.

칠보산은 내륙의 자그마한 산이지만 식생이 꽤나 다채롭다. 곳곳에 습지가 자리 잡고 있어서다. 그 덕에 많은 야생화 사진가들이 찾는 명소로 꼽힌다. 하지만 자생지는 순탄하지 못하다. 해오라비난초를 야생에서 날 것으로 만날 수 있는 행운을 가진 사람들은 많지 않다. 어차피 사람들의 영역이 아니라면 꽃들의 비밀스러운 터전을 지켜주는 배려가 필요하지 않을까 싶다.

/사진·글=이신덕 사진작가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