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도시철도 혼잡율 150% 이하로 낮춘다
김포시 도시철도 혼잡율 150% 이하로 낮춘다
  • 권용국
  • 승인 2020.10.18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년까지 김포골드라인 차량 추가 제작‧투입… “출∙퇴근 불편 개선”

김포시가 도시철도 김포골드라인 혼잡율 개선을 위해 차량 추가 제작에 착수한다.

시는 오는 2024년부터 출∙퇴근 시간대 배차 간격을 2분대로 운행하기 위해 내년 골드라인 차량 추가 제작에 나선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김포 골드라인 단기 및 중장기 수송수요 예측 용역’ 결과에 따른 것으로, 시는 차량 추가투입 및 배차 간격 단축을 통해 혼잡율을 150%대로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9월 개통한 김포골드라인은 이용객 증가에 따라 일일 수송수요 인원이 6만명 이상을 기록하며 150%가 웃도는 혼잡율로 출∙퇴근 때 승차 불편이 발생하고 있다.

지속하는 도시개발사업으로 인한 인구 증가 수가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 중 1위를 기록할 정도로 늘면서 철도 이용수요가 꾸준한 증가세에 있기 때문이다.

시는 차량 추가투입 전까지 혼잡시간대별 이용 패턴을 분석해 이용률이 높은 시간대 차량 집중배차로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시는 도시철도 차량 추가 제작과 함께 국가계획 반영을 건의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D 노선, 서울지하철 5호선(김포한강선), 인천지하철 2호선 연장 등 광역철도 노선도 추가 확보로 격자형 철도교통망 구축에 나설 계획이다.

/김포=권용국 기자 ykkwun@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