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돔텐트형 대신 '상시 선별진료소 구축 사업' 강화키로
경기도, 돔텐트형 대신 '상시 선별진료소 구축 사업' 강화키로
  • 임태환
  • 승인 2020.09.28 18:53
  • 수정 2020.09.28 18:53
  • 2020.09.29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돔텐트형 효과 예상되지만 안전한 건물 형태 더 도움 될 것”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라 '돔텐트'형 선별진료소를 구축해야 한다는 제안을 놓고 고심하던 경기도가 이를 도입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대신 국비 지원을 받는 '상시 선별진료소 구축 사업'을 보다 강화키로 했다.

28일 도에 따르면 이달 초 진행된 '경기도 기업규제 발굴 및 지원 간담회' 안건으로 돔텐트 방식의 선별진료소를 설치하자는 목소리가 나왔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재확산 분위기가 만들어질뿐 아니라 도를 강타한 태풍과 집중호우 등 자연재해로 선별진료소가 크게 훼손됐다는 이유에서다.

이 같은 제안에 당시 간담회에 참여한 이재명 경기지사는 “현재 운영 중인 천막과 컨테이너 등의 선별진료소와 돔텐트 선별진료소를 비교하고, 효율성 부분도 점검한 뒤 결정하겠다”고 답했다.

돔텐트 방식의 선별진료소는 기존 선별진료소와 비교해 자연재해 등으로부터 보다 안전하다는 장점이 있다. 돔(반구형 지붕) 형태인 까닭에 기상 변화 영향을 크게 받지 않는 것이다. 여기에 도내 규제 애로 기업을 돕는 방안이라는 점에서도 큰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도는 오랜 시간 검토한 결과 돔텐트 선별진료소를 도입하지 않기로 했다고 이날 설명했다. 현재 국비 지원 사업인 상시 선별진료소 구축 사업을 추진 중이기에 동시 진행이 어려운 탓이다.

상시 선별진료소 구축 사업은 천막 등으로 구성된 선별진료소를 건물 형태로 탈바꿈하는 사업을 말한다. 사업에 동참하는 지방정부를 위해 보건복지부는 101억5000만원가량의 예산을 확보한 상태다.

이날 도에 확인한 결과 사업 참여를 결정한 도내 지방정부는 수원·군포·안산·양주·양평·연천·오산·의왕·평택·하남 등 10곳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수원(권선구)·군포·평택·오산·의왕·양평 등은 선별진료소를 신축하기로 했으며 안산(단원·상록구)·하남·양주·연천 등은 기존 선별진료소를 리모델링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곳에는 진료실을 포함해 검체채취실 등이 들어설 예정이라 코로나19 검사와 진료가 동시에 가능할 전망이다.

이에 대해 도 관계자는 “돔텐트 선별진료소도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있어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보다 안전한 건물 형태가 더 도움될 것으로 보여 여기에 초점을 맞추기로 했다”며 “보건복지부에서 관련 연구 용역을 진행 중이며 내달 초 결과를 보내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기엔 상시 선별진료소에 대한 설계 도면안이 담길 예정이라 이를 활용해 안전한 선별진료소를 구축할 계획”이라며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도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태환 기자 imsens@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