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헬로 아시프!’ 24일 공개
제18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헬로 아시프!’ 24일 공개
  • 조혁신
  • 승인 2020.09.23 13:44
  • 수정 2020.09.23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헬로, 아시프!’ 촬영 현장. 왼쪽부터 장성란 영화 저널리스트, 안성기 집행위원장, 민규동 심사위원장, 지세연 프로그래머. /사진=아시아국제단편영화제조직위

제18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18th Asiana International Short Film Festival, 집행위원장 안성기)가 24일 오후 5시에 네이버TV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영화제의 방향을 소개하고 영화제 프로그램을 공개하는 ‘헬로, 아시프!’ 영상을 공개한다.

‘헬로, 아시프!’는 올해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의 개최 방향을 소개하고 영화제 프로그램을 최초 공개하는 영상으로,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기존 대면 모임의 간담회를 취소하고 지난 22일 비공개 녹화로 진행했다.

장성란 영화 저널리스트의 사회로 진행된 ‘헬로, 아시프!’는 안성기 집행위원장을 비롯하여 민규동 심사위원장, 김옥빈 특별심사위원, 신지우 특별심사위원, 지세연 프로그래머가 참석했다.

안성기 집행위원장은 “올해 영화제는 개최 방식을 두고 고민이 많았는데 철저한 방역과 좌석 거리두기를 통해서 오프라인으로 1회차씩 상영을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또한, “날짜도 줄여서 4일간 진행하며 개막, 폐막식도 영상으로 대체하고 그 외에도 캐스팅 마켓, 아시프 포차, 파티, 리셉션도 취소했다.”고 말하며 뜻하지 못한 상황에 대한 아쉬움을 전했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민규동 감독은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를 늘 바라보고 응원하고 있었는데 이번에는 한가운데서 영화를 즐길 수 있을 것 같다.”는 소감과 함께 “화두와 스타일, 두 개의 프리즘으로 볼 때 재미있고 신선한 영화를 선정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는 심사 기준을 밝혔다.

민규동 심사위원장을 중심으로 베테랑 제작자인 영화사 ‘심플렉스’의 대표 임지영 프로듀서와 '씨네21', '10 아시아' 등의 편집장을 역임한 ‘백은하 배우연구소’의 백은하 소장 또한 올해 심사위원으로 함께 한다.

영화제의 프로그램을 책임지고 있는 지세연 프로그래머는 올해 특별 프로그램으로 준비한 “센트럴파크 10주년 특별전”을 소개했다. 지세연 프로그래머는 국내 단편 영화 배급사 센트럴파크의 10주년을 맞이하여 준비한 이번 특별전을 통해 “센트럴파크의 대표작들을 돌아보고 영화제와 인연이 있는 작품들을 다시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려고 한다.”고 말했다. 또한, 개막작으로는 핀란드 영화인 '더 매치'를 선정했다고 전했다.

 

특별 심사위원으로 위촉된 배우 김옥빈과 신지우 또한 촬영에 참석, ‘단편의 얼굴상’을 소개하고 심사기준을 밝혔다.

김옥빈 배우는 “기억에 남고 잔상이 남는 배우들에게 높은 점수를 주게 될 것 같다.”고 말하며 “관객분들도 ‘단편의 얼굴상’에 어울리는 배우를 함께 뽑으면 좋을 것 같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전년도 ‘단편의 얼굴상’ 수상자인 배우 신지우는 “심사위원이 처음이라 고민이 많이 되지만 작품을 보다 보면 기준이 생길 것 같다.”는 포부를 보이며 심사 의지를 다졌다.

올해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을 '헬로, 아시프!'는 9월 24일 목요일 오후 5시 온라인 플랫폼인 네이버TV 채널( https://tv.naver.com/aisff)과 공식 유튜브 채널(https://www.youtube.com/c/AISFF/)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전 세계 다채로운 단편영화를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제18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는 오는 10월 22일부터 25일까지 4일간 씨네큐브에서 열린다.

/조혁신 기자 mrpen@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