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물밀물] 이해찬 단상
[썰물밀물] 이해찬 단상
  • 김학준
  • 승인 2020.0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소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정치성향으로나 인물 됨됨이로나 괜찮은 사람이라고 생각해왔다. 주민들의 평도 비슷했기에 서울 관악구와 세종시에서 국회의원 7선을 했을 것이다. 하지만 최근의 행보가 심상찮다. 통일운동에 매진하겠다며 4·15총선 불출마 선언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쓰임새가 크다"며 총선 출마를 권한 것이 첫 이상 기류다. 정치인의 약속과 신뢰를 중시하는 이해찬답지 않다. 임종석이 맞장구치지 않았기에 다행이지 둘 다 망신을 당할 뻔했다.

한 언론에 '민주당만 빼고'라는 기고문을 쓴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를 검찰에 고발한 사안은 명확한 오버다. 민주당 지지자들 사이에서 이해찬이 작은 일에 흥분해 자충수를 뒀다는 탄식이 터져나왔고, 무명의 임 교수는 단숨에 전국구 인물로 떠올랐다. 실수 후 뒷처리도 미숙했다. 여론에 밀려 고발을 취하했지만 사과는 안하고 버텨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대신 사과하는 모양새가 연출됐다. 잘못보다 사과하지 않는 것이 더 여론을 악화시킬 수 있는 법이다.

결정적인 이미지 훼손은 비례위성정당 창당을 밀어붙인 것이다. 이해찬은 여러 차례 "비례정당 창당 안한다"고 공언해 왔다. "(비례정당은) 정치를 장난으로 만든다"는 말까지 했다. 비례정당 창당은 당원투표라는 형식을 거치기는 했지만 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결정했으며, 그 중심에는 이해찬이 있다. 결국 비례정당(더불어시민당)이 만들어졌지만, 약속 파기에 대한 비난과 비례정당 공천 잡음으로 심각한 후유증을 겪고 있다. 명분도 실리도 잃었다는 얘기가 당 안팎에서 나온다.

비례정당 창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을 자처해온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사실상 기획·주도했다는 분석이 있지만, 그렇다면 이해찬이 양정철에게 휘둘렸다는 결론에 도달한다. 어찌됐든 이해찬 특유의 냉철한 판단력이 예전같지 않다는 수군거림이 나온다.

더 심각한 얘기도 들린다. 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이해찬에게 바른 말을 하는 사람이 거의 없다고 한다. 지난 11일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김해영 최고위원이 '비례위성정당 창당에 반대하는' 입장을 밝히자 그의 발언을 회의록에서 삭제한 뒤 언론에 배포하는 기이한 일이 벌어졌다.

민주당 한쪽에서는 '이해찬 리더십으로 이번 선거를 치르기 어렵다'는 시각이 제기된다. 이해찬은 "총선에 출마하지 않고 정치를 마무리하겠다"는 말을 여러 차례 했다. 성품으로 볼 때 빈말은 아닐 것이다. 신중한 언행으로 30년에 걸친 정치 여정을 잘 마무리해 '그래도 이해찬'이라는 말을 듣고 무대에서 내려갔으면 하는 바람이 크다.

김학준 논설위원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