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 통합신당 '미래통합당' 16일 출범
보수 통합신당 '미래통합당' 16일 출범
  • 김신호
  • 승인 2020.02.13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준위 당 공식 명칭 확정
현 한국당 체제 확대 개편
106+8+1 원내 3당 115석
중도·보수통합을 표방하는 통합신당준비위원회(통준위)는 13일 통합신당의 공식 명칭을 '미래통합당'으로 확정했다.

박형준 공동위원장은 13일 "새로운 정당이 중도·보수통합 정당인 것을 알리는 게 중요하다고 판단했다.

통합이라는 가치, 연대라는 의미, 그런 차원에서 미래통합당으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통준위 목표대로 오는 16일 미래통합당이 창당되면 통준위 참여 세력들도 차례로 입당할 전망이다.

지난 6일 출범한 통준위에는 3개 원내 정당을 비롯해 국민의당 출신 '옛 안철수계' 등 중도세력과 원희룡 제주도지사, 600여개 시민단체가 참여했다.

미래통합당은 상징색을 '밀레니얼 핑크(분홍)'로 정했다.

미래통합당의 지도부와 공천조직은 현재의 한국당 체제를 확대 개편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

박 위원장은 "선거를 얼마 안 남긴 시점에 (지도부를) 전면 교체하는 전당대회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며 "선거 끝나고 나서 이른 시일 안에 전대를 열어 새 지도부를 구성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현재 한국당 공관위는 9명이지만, 미래통합당 공관위는 이를 최대 13명으로 늘리기로 했다.

한편 이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미래한국당 등록을 허용했다.

이찬열 의원의 입당으로 한국당은 현재 106석이다. 새보수당(8석)·전진당(1석)과 합치면 미래통합당은 115석이 된다.

/김신호·이상우 기자 kimsh58@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