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청년 노동자 통장, 혜택 줄었지만 쏠쏠
경기도 청년 노동자 통장, 혜택 줄었지만 쏠쏠
  • 김중래
  • 승인 2020.0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간 매월 10만원 내고 580만원 수령 … 도 "예산 한정 불가피"

경기도가 청년들에게 인기가 높은 '일하는 청년 통장' 사업 혜택을 줄였다.

당초 청년이 3년간 매월 10만원을 내면 경기도가 1000만원을 만들어줬지만, 이제 2년간 매월 10만원을 내고 580만원만 받을 수 있다.

13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올해부터 '일하는 청년 통장' 사업 내용을 수정한다. 사업 명칭도 '청년 노동자 통장'으로 바꿨다.

올해 진행하는 '청년 노동자 통장'은 만 18세 이상~34세 이하 중위소득 100% 이하 청년 9000명을 대상으로, 청년이 2년간 매월 10만원을 내면 도가 14만4000원을 매칭해 현금 480만원과 지역화폐 100만원 등 총 580만원을 지급한다.

이는 지난해까지 사업에 참가한 청년이 얻을 수 있던 이득에 절반 가까이 줄어든 것이다.

지난 2017년 민선6기 도가 시작한 '일하는 청년 통장' 사업은 청년들이 월 10만원을 내면 도가 17만2000원을 매칭해 3년 후 1000만원을 돌려주는 사업이었다.

도는 그간 '1000만원'이라는 금액을 활용해 '경기도가 청년들에게 목돈을 만들어 드린다'고 사업을 홍보해왔다.

청년들은 이에 환호했고, 참가자 모집 시기엔 포털 검색어 상위권에 '일하는 청년 통장'이 올라가는 등 인기 정책이었다.

지난 2017년 5월 시범사업 시작부터 500명 모집에 3301명이 신청해 6:1대1의 경쟁률을 보였고, 9월에는 4000명 모집에 3만7402명이 접수해 당초 신청 마감일을 3일간 연기하기도 했다.

2018년에도 상·하반기 모집에 각각 7.6:1, 4.6: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하지만 도는 지난해 사업을 축소했다. 도는 2017년 9000명, 2018년 8000명에 비해 대상자를 2000명으로 대폭 줄였다. 그런데도 지난해 모집에 청년 2만694명이 신청, 역대 최고인 10.3: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번에 도는 지난해 402억원에서 34억원 줄은 368억원으로 예산을 편성하면서 청년에게 지급하는 혜택도 1000만원에서 580만원으로 대폭 감소했다. 도는 한정된 예산 속에서 어쩔 수 없는 결정이었다고 해명했다.

청년들도 아쉬움을 피력했다. 하남시에 사는 김모(32)씨는 "일하는 청년 통장 사업에 신청자들이 몰렸던 이유는 경기도가 1000만원이라는 상징적인 돈을 만들어주면서, 인터넷을 통해 쉽게 신청할 수 있도록 도왔기 때문이라 생각한다"며 "대상자를 늘린다고 하면 관련 예산을 늘려야지 지원혜택을 줄이는 것은 아쉽다"고 말했다.

도 관계자는 "서울시가 진행하는 유사사업은 청년이 낸 금액과 동일한 액을 지원해 준다. 일하는 청년 통장의 지원혜택이 줄었다고 해도 서울보다는 많은 것"이라며 "기존 사업에 참가중인 청년들은 기존대로 3년 납입, 1000만원 지원이 유지된다"고 밝혔다.

한편, 일하는 청년통장 등과 같은 자산형성 제도를 운영하는 전국 12개 광역지자체 중 지원혜택이 가장 큰 곳은 충청북도이다. 5년간 월 30만원 납입 시 4800만원을 지급한다. 강원도는 월 15만원을 5년간 납입하면 3000만원이라는 목돈을 마련할 수 있도록 했다. /김중래 기자 jlcomet@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