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잃어버린 행정지명 복원 '일제 창지개명' 바로 잡는다
경기도, 잃어버린 행정지명 복원 '일제 창지개명' 바로 잡는다
  • 임태환
  • 승인 2020.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구역 명칭변경 의사 수렴중
경기도가 일제 잔재 청산을 목표로 일본의 '창지개명(創地改名)'으로 잃어버린 고유 행정지명 복원에 나선다.

도는 지역 역사성과 정체성 회복을 위해 31개 시·군을 대상으로 행정구역 명칭 변경 의사 여부를 수렴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과거 일본이 우리나라 고유 정서를 없애고자 강제로 일본식 이름으로 변경한 '창씨개명'처럼 지난 1914년 지명까지 바꾼 창지개명도 시행했기 때문이다. 도가 지역 내 398개 읍·면·동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40%에 해당하는 160곳이 일제 강점기때 고유한 지명을 잃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두 곳 이상의 지명에서 한 글자씩 선택해 합친 합성지명이 121곳으로 가장 많았다. 대표적인 합성지명 사례는 성남시 서현동이다. 일본은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당시 '둔서촌', '양현리', '통로동' 등을 하나로 합치면서 이름을 서현동으로 바꿨다. 여기엔 수원시 구운동과 용인시 신갈동, 화성시 매송면 등도 포함된다.

식민지 통치를 편리하게 하고자 숫자나 위치 등을 사용해 이름을 바꾼 사례도 29곳이나 됐다. 광주시 중부면은 군내면과 세촌면을 합치면서 방향을 나타내는 중부면이 됐고 연천군 중면 역시 가운데에 있다는 이유로 중면이 됐다. 이름을 바꾸는 과정에서 우리나라 향토정서가 왜곡된 사례도 확인됐다. 앞서 일본은 남일면·남이면·북일면·북이면·제촌면을 안성군의 죽일면으로 만들었지만, 듣기에 따라 욕이었기에 이듬해 일죽면으로 변경됐다.

곽윤석 도 홍보기획관은 "한일 관계가 갈등 국면에 놓인 시점에서 고유 지명이 사라졌던 역사는 치욕적"이라며 "향후 도는 시·군과 협력해 우리나라 고유 지명을 되찾기 위한 노력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임태환 기자 imsens@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